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신혼여행 후 이혼” 김청 ‘초고속 파경’ 이긴 이경진 “난 결혼식장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경진이 초고속 파경의 이유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이경진이 결혼과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날 박원숙은 김청에게 “너는 3일만에 파혼했지? 경진이는 웨딩드레스 입었다 벗자마자 뛰었대”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김청은 “나보다 더 빠른 여자가 있다더라, 난 신혼여행 3일 만에 왔잖아”라고 이경진을 바라봤다.

이경진은 ‘며칠 살다 왔다, 신혼여행 갔다 왔다’ 등의 소문에 화가 날 때가 있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경진은 연예계 은퇴 후, 미국에서의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만난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됐다며 당시 미국에서 한인 치과를 방문했고, 이에 한인치과협회장의 소개로 만난 사람과 자연스럽게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경진은 “너무 모르고 만났다”라며 만난 지 두 달 만에 결혼이 진행됐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 몰랐던 부분과 함께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경진은 “이 결혼은 하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파혼을 요구한 뒤 신혼집에 옮긴 짐을 달라고 했지만, 결혼식이 예정대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경진은 “결혼식은 올리고, 피로연은 안 했다”라며 결혼식 직후 결혼 확인서에 서명하지 않고 떠났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경진은 결혼식 다음 날 한국행을 결심, 다급하게 비행기에 올랐으나 결국 전 재산이나 마찬가지였던 짐조차 찾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경진은 “비행기 타고 맨몸으로 오는데, 공중분해가 됐으면 했다”며 결국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