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이의 집' 김윤진 "유지태, 어떤 공 던지든 잘 받아주는 파트너"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선우진 경감 역 김윤진 인터뷰

"유지태, 여자친구 대하듯 챙겨줘"

"여성 캐릭터, 이렇게 잘 그려진 작품 거의 없어"

2004년 미국 ABC의 글로벌 히트작 '로스트'로 시작해 2013년 '미스트리스'까지 '월드 스타'로 입지를 다져온 김윤진이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으로 돌아왔다. 1999년 '쉬리'를 통해 대종상 신인여우상과 다수의 상을 휩쓸며 스타덤에 올랐던 그는 미국 활동과 함께 한국 영화 '하모니', '심장이 뛴다', '이웃사람', '국제시장' 등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로 변신해왔다. '종이의 집'에서 그는 대한민국 경기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 경감을 맡았다. TF 본부에서는 누구보다 냉정하게 상황을 이끌어가면서도 현장 밖에서는 딸과 엄마 그리고 여자로서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보여 '역시 김윤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있다.

한국경제

김윤진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잘해 봤자 본전"…김윤진, 맨손으로 '종이의 집' 잡은 이유 [인터뷰①]에서 계속…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는 교수(유지태)와 선우진 경감(김윤진)의 러브라인이 눈에 띈다. 일부 시청자들은 원작보다 더욱 쫀쫀하게 감정선을 그리고 있다고 호평했다. 29일 진행된 온라인 인터뷰에서 김윤진은 "유지태는 좋은 파트너"라며 "현장에서 여자친구 대하듯 챙겨줬다"고 귀띔했다.

극 중 선우진 경감은 2개월 동안 만난 카페 주인 박선호가 교수라는 것을 꿈에도 모른 채 감정 교류를 한다. 교수는 자신에게만 마음을 터놓는 선우진 경감에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윤진은 "선우진에게 박선호는 일상의 압박과 책임감에서 유일하게 숨을 쉴 수 있는 사람"이라며 "2개월 전 만난 남자지만 유일하게 솔직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지태는 첫날부터 교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히 몰입해 왔다"고 했다.

스페인 원작에선 교수와 라켈 경감이 우연히 카페에서 만나 사랑에 빠지는 부분부터 시작한다. 하지만 한국판에서 이 과정이 생략되어 있다.

김윤진은 "압축된 우리의 관계를 어떻게 하면 채워줄 수 있을지 유지태와 고민이 많았다"며 "시청자들이 우리의 관계가 성급하다고 생각하지 않도록, 앞으로 쌓아갈 감정을 파트 2에서도 보여줄 거다.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선우진은 원작과 달리 전 남편이 유능한 정치가이자 유력한 대선 후보다. 싱글맘으로서 치열한 양육권 다툼 중이며 모친까지 치매로 고생이다. 그는 "사건을 주도하는 사람이 아닌 여성 인물이 이렇게 복잡하게 잘 그려진 작품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 부분이 반가웠고 원작에서 장점만 뽑고 한국적인 요소를 넣었다"고 했다.

"선우진은 일상도 복잡다단해요. TF팀에 투입한 후 남북 캐릭터들이 주는 중첩된 갈등도 있죠. 유일한 여성으로 남성 세계에서 작전을 지휘하는 역할인데, 보통 이런 캐릭터를 하면 강하게 보이고 싶어 남성적인 부분을 추가하죠. 하지만 저는 뻔한 선택을 하고 싶지 않았어요."

김윤진이 연기한 선우진은 여성적이면서도 침착하고 섬세했다. 그는 "선우진도 교수만큼 설명적인 대사가 많았다"며 "마치 내가 생각한 아이디어처럼 템포 있게 설명해야지 다이내믹해 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선호와 술을 마시는 장면에서 유독 선우진의 캐릭터가 사랑스러웠다는 반응이 많았다. 이 장면을 통해 많은 시청자가 두 사람의 멜로에 설득됐다.

"저는 술을 한 방울도 못 마셔요. 놀랍죠? '종이의 집'에서 저와 전종서는 잘 마실 것으로 보이지만 둘 다 못 마셔요. 그런데도 저는 술자리에 많이 가죠. 술 취한 연기는 생각보다 힘들어요. 우진이가 베를린에게 완벽히 당하고, 언론에 많은 비난을 받고 힘든 와중에 박선호를 만나면 어떻게 될까 고민을 많이 했죠. 술 마시다 '악'하고 소리를 지른 것은 현장에서 그냥 나온 겁니다."

교수와 우진의 디테일한 감정선이 배제된 탓에 김윤진과 유지태는 그들만의 뉘앙스를 살리기 위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김윤진은 "전주에서 찍었는데 날씨도 좋고 밤거리도 아름답고, 분위기에 취해 참 재밌게 연기한 기억이 난다"며 "특히 어떤 공을 던지든 참 잘 받아주는 든든한 파트너 유지태가 있어 마음껏 여러 가지 연기를 했고, 감독은 공개된 그 장면, 그 느낌을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

배우 김윤진이 연기한 선우진 경감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드 스타'의 선구자로서 김윤진은 '종이의 집'에서 호흡을 맞춘 많은 배우들이 전 세계에서 활약하길 고대했다.

그는 유지태에 대해 "우리는 비슷한 시기에 출발했다. 그가 없었으면 CF는 누가 찍지? 할 정도로 TV를 틀면 나올 정도였다. 젊음, 바른 사나이와 같은 이미지의 스타였다"고 했다. 이어 "동시대에서 같이 성장한 배우로서 이 작품에서 만난 건 큰 축복"이라며 "후배지만 제가 의지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원종 선배도 계시고 박해수는 굳이 이야기 안 해도 우리 작품을 빛나게 했다. 전종서, 이현우, 이주빈, 김지훈(덴버), 장윤주 모든 배우들이 다른 작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가 기대가 많이 된다"고 했다.

또 "비중 때문에 조금 덜 보였던 헬싱키 역의 김지훈과 오슬로 역의 이규호도 장르적인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이 활약할 것 같다. 박명훈은 '기생충'으로 이미 증명된 배우"라고 덧붙였다.

북측 특수요원 출신으로 선우진과 TF 본부에서 부딪히는 차무혁 역의 김성호에 대해서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치켜세웠다. 김윤진은 "워낙 다양한 캐릭터를 잘 소화해내는 좋은 후배"라며 "본부의 분위기를 늘 업 시켜줘서 의지를 많이 했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이런 좋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는 일이 다시 올까 싶을 정도로 '종이의 집'에 포함되어 기뻤다"며 "아쉬운 건 선우진은 조폐국 안에 딱 한 번만 들어가는데, 눈을 맞추고 이들과 호흡할 기회가 다시 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