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美 식장서 전 재산 잃고 파혼"..'같이 삽시다' 이경진, 3번의 이별 아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이경진이 이별의 아픔을 토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잔혹한 이별의 아픔을 겪었던 이경진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진은 59세의 젊은 나이로 큰 언니가 세상을 떠났다며 "언니가 애들 키우는 스트레스 등 이런 저런 이유가 맞물려서 돌아가셨다. 돌아가신 후 엄마가 쇼크사로 6개월 만에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이경진은 "6개월 만에 두 사람의 장례식을 치렀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직계 가족이 세상을 떠난다는 게 이렇게 뼈아픈 건지 처음 알게 됐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 2년 동안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유방암에 걸렸다며 "걸리니까 너무 억울했다. 몇 년 동안 너무 고생을 많이 해서다. 아까 종면이를 보면서 엄마 살아계실 적 모습이 생각났다"라며 글썽였다.

후회도 했다며 "살아 계실 때 예쁜 말을 못했다. 마음과 달리 거꾸로 얘기했다. 엄마 생각이 난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경진의 모친은 홀로 딸 넷을 키웠다고.

이경진은 모친이 롤모델이라며 "우리 엄마처럼 지혜롭고 열정적으로 자식들한테 잘하고 싶다.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최고로 좋은 것만 해주셨다. 잊을 수 없는 기억들이 많이 쌓였다. 되도록 빨리 돈을 벌어서 엄마에게 보답하고 싶었던 생각이 많았다"라고 했다.

이경진은 파혼의 아픔도 겪었었다. 이경진은 "며칠 살다가 왔다고 하거나 신혼여행 다녀왔다고 하는데 기분이 확 나쁜다. 사실이 아니다"라며 결혼식장에서 파혼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미국 가서 이 생활을 그만두고 학생으로 살려다가 결혼하게 됐다. 나도 평범하게 살고 싶었다"라며 의사 준비생을 만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한인회 치과협회 회장이 제자를 소개해줬다. 미국에서 자주 만난 것도 아니라서 너무 모르고 만났다. 일주일에 한 번 식사 같이 하는 정도였는데, 두 달을 만나니까 주위에서 결혼하라고 하더라. 준비하면서 안 맞는 부분을 알게 됐고 결혼하면 안 될 것 같았다"라고 했다.

결국 파혼했다는 이경진은 "결혼 못하겠다고 짐을 달라했는데, 결혼식이 끝나면 주겠다고 했다. 결혼 확인서에 서명하지 못하고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라고 했다.

전 재산과도 같던 짐까지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이경진은 "맨몸으로 오는데 공중분해가 됐으면 싶더라. 묻어두고 싶었던 이야기였지만,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아서 말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