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 째 섹스리스 아내, "동물 같은 느낌...언어적 소통 원해"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4년 만에 스킨십을 하게 된 30대 부부가 성생활 고민으로 오은영을 찾았다.

27일 밤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언어적 소통을 원하는 아내와 육체적 소통을 원하는 남편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남편은 "꼭 제가 이 집에 없어도 잘 돌아갈 것 같다"라며 "같이 있어도 투명인간 취급 당하는 느낌이다"라며 소외감을 드러냈다.

아침에 출근 전 아들을 데려다주며 아내는 연신 아들에게 다정했지만 남편의 살짝 스치는 손에는 즉시 손을 빼며 질색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남편은 "애한테만 신경을 쓰는 것 같다"라며 "난 운전기사나 허수아비 같은 느낌이다"라고 속상해했다.

이어 아내는 "몸도 힘들고 마음도 힘드니까 제발 안 그랬으면 좋겠다. 내가 오빠를 피할 걸 뻔히 알면서 아들이 이걸 보면 좋은 현상이 안 일어난다"라며 "나는 오빠 인형이 아니다. 감정 없이 사람 그렇게 하는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내는 "아이 앞에서 만지려고 하면 너무 싫다. 진짜 열이 받고 사람 같지 않은 그런 느낌이다. 좋은 감정에서 만지면 괜찮은데 그렇지가 않았다"라고 밝혔다. "4년 만에 관계를 가졌다고 어떤 마음으로 하신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아내는 "약간 동물같이 좀 그랬다. 둘째를 만드려고 했던 게 동물적인 느낌으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남편은 "말을 심하게 하면 인형에다 하는 그런 느낌이다. 부부가 좋아서 해야 되는데 그냥 의무적으로 애 갖고 싶어서 하는 느낌이었다"라며 "제가 건드리면 벌레 보듯이 하니까 차라리 벌레가 낫지, 죽으면 손에라도 붙어 있으니까"라고 말해 씁쓸함을 드러냈다.

한편 오은영은 아내와의 스킨십을 원하는 남편에게 "당장 아내와의 잠자리는 어려울 거 같다"며 "해결이 되어야 할 부분이 선행돼야 한다"라며 "제일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아내가 한 말을 동의하든 안 하든 받아야 한다. 아내는 언어적 소통을 원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신체적 소통도 연습 하셔야 한다. 출근할 때, 퇴근할 때, 잠들기 전 손을 꽉 잡아주는 것. 이렇게 먼저 시작을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며 "일단 손만 잡아라"라고 신신당부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