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호♥김지민 결별 위기 극복…"헤어지는 상상 해본 적 없어"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발벗고 돌싱포맨' 28일 방송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김준호가 김지민과 결별 위기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개그맨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과 헤어질 뻔한 위기까지 갔었다며 최근 일어난 일을 언급했다.

그는 "얼마 전에 내가 지민이한테 실수를 해서 헤어질 뻔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출연진 모두가 놀란 반응을 보이자 김준호는 "위험했어, 지민이가 헤어지잔 말은 안 했지만 헤어지는 듯한 느낌을 줬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진짜 헤어진 거 아니냐"라고 농을 던졌다. 그러자 김준호는 아니라며 "위험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틀 뒤에 풀었다"라면서 "내가 연락을 엄청나게 많이 하고 집앞에도 찾아갔었다"라고 덧붙였다.

"무릎도 꿇었냐"라는 질문에 김준호는 "무릎은 장난스럽게 꿇었다"라고 답했다. 탁재훈은 "열애설 발표했으니까 이별설도 발표할 거냐"라며 또 한번 농을 던졌다.

모두가 배꼽을 잡은 가운데 김준호는 "아니 왜 그러냐, 지금 연애 잘하고 있는데"라며 발끈했다. 특히 그는 "만약이라도 (김지민과) 헤어지는 상상을 해본 적이 없다"라면서 여자친구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이내 두 사람이 다툰 이유가 공개됐다. 김준호는 자신이 거짓말을 했다며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주도에서 골프를 3일 쳤다. 지민이를 월요일에 만나기로 했는데 또 골프를 친 거다"라면서 "안 친다고 거짓말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거기서 술 먹다가 보고 싶어서 전화까지 했다"라고도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거짓말을 하면 안됐는데"라며 후회했다. 그는 "몇 개월 전에 그랬는데 또 그런 거다. 이게 반복이 되겠구나 싶으니까 지민이가 헤어질 느낌을 주면서 강수를 두더라. 다시는 거짓말 안 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l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