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시, 공업지구 지정 60주년 기념 '울산의 기억과 기록’ 자료집 발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박진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지난 1월 27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울산공업센터 지정 6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2.1.2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시는 특정공업지구 지정 60주년을 맞아 최초로 시 기록관에서 보존하고 있는 1960년대 울산 공업단지 조성과 이주, 도시계획과 관련한 문서, 도면, 사진 등의 기록물을 담은 ‘울산의 기억과 기록’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자료집은 2개장 220페이지로 구성돼 있으며 1장은 울산공업센터 건설을 위한 실무조직 구성 및 각종 법령·조례 제정, 국내외 투자로 건설했던 정유·비료공장, 석유화학단지 건설과정의 기록물을 수록했다.

울산특정공업지역 지정 설명서에서는 울산을 미국 피츠버그 공업지대와 같은 문화공업 도시로 건설하고자 했던 이유와 과정, 정유공장 입지 조건을 분석한 결과 전체 15개 공업단지 중에서 울산이 1위를 했던 문서와 당시 울산 공업단지 개발의 중심에 있었던 울산특별건설국장 안경모의 서명이 있는 정유공장 용지 분양계약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2장은 1962년 국토건설청이 국내외 전문가들의 현상공모를 통해 완성한 울산시 최초 도시계획과 이후 변경 과정, 정유·비료공장 건설로 공장단지 내 철거 이주민들의 이주 정착지 조성을 위해 처음으로 도시개발을 했던 부곡·월봉지구와 관련된 기록을 수록했다.

1962년 8월 24일부터 8월 25일까지 울산지역에 내린 폭우(200mm)로 울산 도시계획 내 주요 공공시설 및 상업지구로 지정한 울산평야가 침수되자 울산특별건설국은 지세가 평탄해 침수 우려가 없는 개운리, 상남리, 용암리 등의 지역을 도시계획지구로 선정할 수 있도록 재검토해 줄 것을 건설부에 요청했던 문서도 볼 수 있다.

1969년 5월 8일 울산시 업무보고 시 박정희 대통령이 울산시장 홍승순에게 아파트를 많이 세우고 종합도시계획을 수립해 계획적으로 도시를 건설할 것을 지시했던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60년간 울산은 우리나라 산업경제를 이끄는 맏이 역할을 하며 묵묵히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그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그러한 사실을 잊지 않고 시민들과 함께 기억하기 위해 이번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말했다.
kky06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