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호주총리 “대북 제재 엄격 이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

대중 관계 설정 문제 등 논의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은 연기

“총장, 핀란드·스웨덴 등과 회담 길어져”

조선일보

한국·호주 정상회담 -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전날 마드리드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올 하반기 ‘한·나토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앤서니 노먼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인도·태평양 전략과 대(對)중국 관계를 논의했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전날 밤 마드리드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한·호주 정상회담에 이어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만찬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29일엔 나토 정상회의에서 3분간 연설을 하고 ‘자유 진영 연대’를 강조할 예정이다. 이날 예정됐던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면담은 일단 연기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수교 61주년을 맞은 호주와의 협력 관계를 평가하고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연대·결속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또 대(對)중국 관계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현지 사전 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중국 관계에서) 적대적 관계를 지양하며 중국을 포함한 역내 국가의 미래 협력적 관계를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호주가 강점을 가진 그린 수소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동참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대통령실은 “양국 정상이 에너지·기후변화 대응과 탄소 중립 녹색기술 협력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고 첨단 산업소재와 희귀 광물 공급 협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대북 공조와 관련한 대화도 나눴다. 앨버니지 총리는 “북한에 대해 부과하는 경제제재를 앞으로도 강력하고 엄격하게 이행하겠다”며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책에 호주가 적극 협력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태평양도서국포럼(PIF) 리더 국가인 호주에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도움을 요청했고 앨버니지 총리는 적절하게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올 하반기 ‘한·나토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하겠다고 했다. 나토와 새로운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군사적 안보를 넘어 경제·안보 등 포괄적 협력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한국 외교의 저변을 인도·태평양을 넘어 서방 진영으로까지 확장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구상이 구체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다만 이날 오후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에서 예정됐던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은 일단 연기됐다. 윤 대통령과의 면담에 앞서 시작된 핀란드와 스웨덴, 튀르키예 정상과 나토 사무총장 간 4자 회담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다. 윤 대통령은 나토 총장 면담에서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1억 달러 인도적 지원을 약속하고, 올 하반기에 한·나토 파트너십 협력 프로그램을 체결하기로 합의할 계획이었다. 한국은 2006년 나토와 협력 파트너십을 맺었다. 그러나 한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태효 차장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나토에서 급변하는 글로벌 안보 환경에 부합하도록 한·나토 협력 의제의 폭과 지리적 범위를 한층 확대할 것을 제안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 복합 안보 위기 속에서 한·나토가 군사안보 협력을 넘어 새로운 전략적 안보 협력 관계를 문장화해 한·나토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체결할 방침”이라고 했다. 정부가 올 하반기 나토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주(駐)나토대표부를 설치하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했다.

김 차장은 “이를 통해 나토 내에서 발생하는 군사 안보 현안에 대한 정보 접근성이 커지고 나토 조달청이 추진하는 여러 방산 사업에 대해서도 우리 기업의 입찰이 열리게 된다”고 했다. 미국 등 서방 30국 집단 안보 동맹인 나토와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연합 작전, 지휘 통제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군사와 경제가 결합한 복합전, 사이버전이나 원자력 발전 등 신흥 안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29일 나토 정상회의 연설에서 이런 비전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의 연대에 의해서만 보장된다’는 것을 강조할 것”이라고 했다. 나토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와 중국을 ‘위협’으로 규정하고 대응 방안을 담은 신(新)전략개념(2022 Strategic Concept)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드리드 현지에서 참모들에게 “마드리드는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글로벌 안보·평화 구상이 나토의 신전략개념과 만나는 지점”이라고 했다. 우정엽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한국이 나토로부터 국제 자유주의 질서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핵심 국가로 인정받았으며, 한국은 그 역할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대통령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했다.

이처럼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과 나토 강화 구상에 호응한 윤석열 정부로선 중국의 반발을 과제로 안게 됐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중국이 민감해하는 군사적 측면을 유의한다면 한·중 간 사안은 외교적으로 해결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이날 “우리는 중국과 대만해협 문제를 논의하러 마드리드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흥규 아주대 교수는 “중국과의 갈등 관리에 들어가는 비용을 너무 저평가하는 건 곤란하다”며 “신중하고 정교한 외교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다.

[마드리드=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