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女에 고백한 적 있어"..'돌싱포맨' 홍석천→김준호, 못다한 비밀 이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돌싱포맨'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돌싱포맨들이 각자의 비밀을 하나씩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장도연, 홍석천이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 탁재훈과 만나 이야기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석천은 "신곡이 나왔다. 이 곡을 홍보하러 왔다"며 탑G의 곡 '케이탑스타' 춤을 췄다. 그러나 돌싱포맨들의 시선은 모두 장도연에게 쏠렸다.

임원희는 장도연만을 위한 빵을 준비했다. 이에 홍석천은 "저 이 프로그램 가끔씩 채널 돌리다가 본다. 내 스타일이 아무도 없어서 그렇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잘 될 떡잎을 잘 알아본다고 하며 "최근 잘 될거라고 알아본 애가 배우 황인엽이다. 드라마 '여신강림'에 나온 배우다. 최근 '왜 오수재인가'에 나오지 않았나"라고 했다. 이외에도 김우빈이 잘 될 것을 알아보고 조언했었다고 자랑했다.

장도연은 낯가린다고. 홍석천은 "예전에 장도연이 데이트하다가 나한테 걸린 적 있다"라고 했다. 장도연은 "그래도 기분 좋았던 게 오빠가 '멋있다'라고 인정해줬다"라며 지금은 헤어졌다고 했다.

임원희는 장도연를 자꾸만 챙겨주며 호감을 표시했다. 장도연은 "과거 프로그램에서 임원희와 데이트한 적 있다. 기억난다"라고 했다.

이상민은 "장도연이 어딜 가나 인기가 많은데 왜 연애를 안하는지 궁금하다. 엄청난 철벽녀냐"라고 했다. 장도연은 "철벽까진 아니다. 철벽녀 콘셉트의 개그 코너를 많이 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돌싱포맨들은 장도연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도전했다. 김준호는 "도연이가 개그맨 사이에 인기가 많았다. 김지민, 장도연이 투 톱"이라고 했다.
장도연은 "대시를 많이 받은 건 아니고 몇 번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돌싱포맨 중 외모 1위로 이상민을 꼽았다.

장도연은 절친 박나래에 대해 "동시에 한 남자를 좋아하게 되면 전 그 남자를 안 만나도 된다. 일터에서 만났던 친구인데, 이제는 박나래가 없으면 내 인생의 큰 부분을 도려내는 듯하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최근 난자를 냉동시켰다며 "고민하다가 산부인과에 가서 난자를 냉동했다"며 "지금 남자친구가 없다. 난자를 얼려야겠다고 생각할 만큼 매력적인 남자도 없다. 마지막 연애는 작년이었다"라고 고백했다.

김준호는 최근 김지민과 헤어질 뻔한 위기 상황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김준호는 "위험했다. 결혼해 본 얘기를 장난스럽게 했다. '난 한 번 해봤으니까 내가 아는 결혼 코스가 있다'라고 했다가 지민이에게 상처를 줬다. 그런데 이 상황이 위기는 아니었다"라고 했다.

이어 "헤어지자고는 안했지만, 헤어지는 듯한 느낌을 줬다. 이틀 있다가 풀었다. 집앞에도 찾아가고 엄청 연락했다. 울진 않았지만 무릎은 꿇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 골프를 3일 쳤다. 월요일에 지민이와 만나기로 했는데 또 골프를 쳤다. 거짓말을 하고 술을 먹다가 보고 싶어서 전화를 한 거다. 예전에도 골프 때문에 거짓말해서 혼난 적 있는데, 또 그랬다. 몇 개월 전에도 그랬는데 또 그러니까 지민이가 강수를 뒀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인생에 딱 한 번 여자라고 느껴지는 이성친구가 있어 고백한 적 있다고 했다. 홍석천은 "학창시절부터 또래 친구들과 다르다고 느꼈는데, 이걸 이겨내고 싶었다. 보통의 친구들처럼 여자친구를 만나려고 했다. 고민하고 있던 순간에 그 여자친구가 나타났는데 놓친거다"라고 했다.

이어 "대학교 1학년 때 경상도 사투리를 쓴 여성을 처음 봤다. 혹시라도 여자친구를 사귀면 이 여자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밤새 편지를 썼다. 그 친구가 다른 남자친구가 있다고 고백을 거절했다. 그 친구를 안 놓쳤다면 탑게이가 없었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지금 연애 중이냐는 물음에 "지금 대답해야 하냐. 전 연애를 쉰 적 없다. 제가 외로운 걸 못 참는다. 전 혼자 있는 게 너무 싫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