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남기♥’ 이다은, 난리난 원피스 결국…“일 커져 버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싱글즈2’ 이다은이 근황을 전했다.

28일 이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가 평소에 랩원피스를 너무 즐겨입는데요!! 한 번쯤 랩원피스를 만들어서 입어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은 있지만 그런 것들은 나와는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다양한 미팅을 하면서 우연히 의류를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결혼식 때 입을 옷을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한 일이 조금 커져 버렸습니다”라고 전했다.

이다은은 “지난번 원피스 스토리와 오늘 올린 피드로 저와 취향이 비슷한 분들의 많은 관심에 놀랐어요!”라며 “최근 판매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고 고민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의 응원과 관심으로 용기를 내어 조금만 출시해볼까 해요! 다음 주.. 기다려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이다은은 MBN ‘돌싱글즈2’를 통해 윤남기와 연인으로 발전했다. 최근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오는 9월 결혼식을 올린다. 사회는 개그맨 유세윤이 맡을 예정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다은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