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칼퇴 잊은 당신께 추천"···고용부 '야근송' 뭇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식 블로그에 '야근송 플레이리스트' 소개

"노동 시간 규제하는 고용부, 야근 권장하나" 비판에 비공개 처리

新 초과근무 시간 제한 제도 홍보용 의혹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식 블로그에 ‘칼퇴(정시 퇴근)를 잊은 사람들을 위한 노래'라며 야근송을 소개한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결국 고용부는 이 게시물을 비공개 처리했다.

28일 고용부 공식 블로그에는 '칼퇴를 잊은 사람들에게 야근송'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고용부는 해당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도 홍보했다.

문제가 된 글에는 "어차피 해야 할 야근이라면 미뤄봤자 시간만 늦출 뿐! 에너지 부스터 같은 야근송 들으며 얼른얼른 처리하자고요", "노래를 들으며 거침없이 일을 마무리하고 퇴근해 볼까요"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와 함께 헤븐리시티의 '밤샘작업', 이이경의 '칼퇴근', 여자아이들의 'TOMBOY', 장미여관의 '퇴근하겠습니다', 아이유의 '이 지금',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 등을 야근송 리스트도 추천했다.

하지만 여론은 싸늘했다. 고용부는 노동시간 규제를 담당하는 부서인데, 야근송은 야근을 권하는 것처럼 읽히기 때문이다. 온라인 상에는 "나라가 거꾸로 간다", "야근송 실화냐", "야근 장려해도 괜찮은 세상이잖아요", "업무 시간에 이런 거 찾아 올리는 공무원 부럽다" 등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 같은 논란에 결국 고용부는 블로그 글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SNS 글은 삭제 처리했다.

일각에서는 새 정부가 초과근무 시간 제한 제도 개편을 추진 중인데 따른 홍보 수단으로 나온 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앞서 고용부는 지난 23일 현재 시행되고 있는 주 52시간제를 '유연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현재 '주 단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노사 합의를 거쳐 '월 단위'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에 노동계는 52시간제 취지를 무력화하고 무제한 노동을 허용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다만 고용부는 아직 구체적인 방법은 밝히지 않았다.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미래 노동시장 연구회'를 내달 중 구성하고 4개월 간 운영한 뒤 발표할 예정이다. 연구회는 실태조사와 국민 의견수렴 등으로 구체적인 입법 및 정책 과제를 마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