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이예림, 남편 김영찬 경기 시축하는 父 이경규에 투정... "복귀 후 첫 경기 신경 쓰일 듯"('호적메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호적메이트'(사진=방송 화면 캡처)



'호적메이트' 이예림이 남편 김영찬의 경기 시축을 하는 이경규를 신경썼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가 사위 김영찬을 위한 응원 시축과 영상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딸 이예림과 사위 김영찬이 있는 창원 신혼집을 찾았다. 이경규는 부인이 싸준 반찬과 갖가지 선물을 들고 오면서 "친정엄마보다 내가 더 자주온다"라고 투덜댔고 이예림은 만나자마자 "그만 왔으면 좋겠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영찬의 응원 시축을 하게 된 이경규에게 이예림은 "순서가 어떻게 되나. 아빠가 먼저 하겠다고 한 건가, 팀에서 해달라고 한거냐?"라며 신경쓰며 "복귀 후 첫 홈경기인데 얼마나 떨리겠냐?"라며 투덜댔다.

이경규는 경기장에 가기 전에 밥 대신 즉석밥을 내놓은 딸 이예림에게 "가끔은 즉석 말고 밥을 해 먹어라"라며 밥솥에 밥 짓는 법을 알려주며 마음을 썼다. 이어 이예림은 김영찬이 경기 때 안 좋은 소리를 듣는 걸 고민으로 털어놨고 "사람들이 남편 욕을 하는데 마음이 좀 그렇다. 괜히 쳐다보게 된다"라고 말했고 이경규는 "오늘은 나도 욕은 자제해야겠다"라며 밝혔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