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억 FA, 현란한 주루플레이→NC 내야 농락..."바운드만 보고 있었다" [잠실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박준형 기자]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진행됐다.3회말 2사 3루 LG 채은성의 타석 폭투를 틈타 3루 주자 박해민이 홈쇄도해 세이프되고 있다. 2022.06.28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물 만난 물고기였다.

톱타자로 출장한 LG 박해민이 현란한 주루플레이를 선보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박해민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홍창기가 내복사근 부상으로 남은 전반기 출장이 힘들어졌다. 당분간 박해민이 톱타자로 나서야 한다.

낯설지 않다. 박해민은 지난해까지 삼성에서 톱타자로 뛰었다. 이날 1회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빠른 발로 NC 내야진을 당혹케했다. 이후 무사 만루에서 4번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선취 득점을 올렸다.

3회 우선상 2루타로 출루해 2사 3루에서 투수의 폭투 때 홈으로 파고 들었다. 채은성 타석에서 구창모의 공이 원바운드 되면서 포수 양의지의 보호대를 맞고 살짝 튕겼다. 틈을 놓치지 않고 박해민은 홈으로 달렸고,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세이프됐다.

7회에는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뒤, 1루에서 투수의 견제구에 걸렸다. 협살에 걸려 2루로 뛰다가, 1루로 되돌아가려다 다시 2루로 전력 질주했다. NC 내야진의 송구 보다 빠르게 베이스를 터치해 세이프됐다. 이후 2사 1,2루에서 채은성의 우전 적시타로 이날 3번째 득점을 올렸다.

4타수 3안타 1볼넷 3득점으로 톱타자 임무를 100% 수행했다. 류지현 감독은 경기 후 “박해민이 오늘 공수주에서 완벽하게 팀 승리를 이끌어줬다"고 칭찬했다.

박해민은 경기 후 "홍창기가 1번을 잘 해서 조금 부담이 됐다. 팬들이 홍창기를 보면서 기대치가 높아서... 내 야구를 하면 메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폭투 때 홈을 파고든 것이 박해민표 야구다. 그는 "(3루에서) 김민호 코치님이 투수보다 홈에 빨리 들어가면 살 수 있다고 말해주셨다. 바운드만 보고 있었다. 2아웃 이후라 과감하게 승부했고,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뛰었다"고 설명했다.

견제구에 걸렸는데 세이프 된 것은 운이 따랐다. 박해민은 "1루수들이 웬만하면 바로 던진다. 그거를 좀 예상했고, 내가 간 거리가 얼마 안 돼 노진혁도 빨리 던질거 같았다. 그런 느낌이 왔다. 노진혁이 잡는 순간 2루쪽으로 무게 중심을 쏟고 있었는데 송구하는 순간 2루로 뛰었다. 순간적으로 판단을 했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