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희, 본인도 놀란 비주얼…“살 자꾸 빠져 얼굴 퀭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근황을 전했다.

28일 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동안.. 시온이 생일 치르고 생일 지나니 열나서 병수발 들고, 끝이 안 보이는 짐 정리를 매일 하고 돌아서면 애들 밥하고 청소하고 도통 입맛도 없고”라고 적었다.

이어 “살은 자꾸 빠지고 근데 나이 먹고 살 빠지니 얼굴이 퀭해서 거울 보기 싫고”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 “6월도 얼마 안 남았고 눈 깜짝할 사이 여름은 지나갈 것이고 발리는 우기가 다가올 것이고(건기인 지금도 비가 너무 와서 이상함) 크리스마스가 금방일 것이고 새해도 바로 안녕하겠지”라고 전했다.

이를 본 안무가 배윤정은 “난 항상 네가 대단하던데”라며 엄지를 치켜세운 이모니콘을 덧붙였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들은 현재 발리에서 생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가희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