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올해 네이버가 선택한 스타트업은? ‘AI 성능 끌어올리는 AI’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D2SF, 투자처 4곳 소개…AI 기술 2곳 신규·로봇 관련 2곳 후속 투자

경향신문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가 28일 열린 간담회에서 신규 투자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세계적인 인공지능(AI) 반도체 성능 경연대회인 엠엘퍼프(MLPerf)에서 ‘절대 강자’ 미국 엔비디아를 제친 국내 스타트업이 있다. 2017년 창업한 퓨리오사AI다. 퓨리오사AI의 가능성을 가장 먼저 알아본 것은 네이버 스타트업 양성조직인 D2SF였다. 네이버 D2SF는 법인이 설립되기도 전인 예비창업 단계에서 퓨리오사AI에 5억원을 투자하며 성장을 지원했고, 현재까지 후속 투자와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네이버 D2SF가 퓨리오사AI와 같은 스타트업을 찾아 지원한 지 올해로 7주년을 맞았다. D2SF는 ‘개발자를 위한, 개발자에 의한(For Developers, By Developers)’과 ‘스타트업 팩토리(Startup Factory)’의 앞글자를 따온 이름이다. 그동안 88개 기업에 400억원이 넘는 투자를 했다. 기업당 신규 투자는 1억~5억원, 후속 투자는 10억원 규모로 이뤄진다.

경향신문

네이버 D2SF는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투자한 19개 기업 중 4개 스타트업을 소개했다. AI 기술 스타트업 ‘스퀴즈비츠’ ‘젠젠AI’에는 신규투자를, 로보틱스 스타트업인 ‘플로틱’ ‘세이프틱스’에는 후속투자를 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을 보면 네이버의 관심 분야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 “네이버가 보강하려는 분야나 미래 성장 동력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리더는 실제로 최근 네이버 투자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분야로 헬스케어, 콘텐츠, 커머스, AI·데이터 등을 꼽았다. 그중에서도 올해 키워드는 AI와 로봇이었다.

네이버가 특히 주목하고 있는 건 ‘AI를 돕는 AI’다. AI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대용량 데이터가 늘어나면서 속도와 성능이 뒤처지는 현상을 다시 AI가 바로잡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올해 신규투자를 받은 스퀴즈비츠는 AI 모델을 4비트 이하로 경량화해 성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연산처리 속도를 극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양 리더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퓨리오사AI와 같은 AI반도체 기술이 시급하지만 하드웨어를 생산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면서 “스퀴즈비츠처럼 AI를 돕는 AI기술은 상대적으로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 반해 바로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신규투자 기업으로 소개된 젠젠AI는 AI 학습 데이터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합성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또 물류 자동화 문제를 해결하는 ‘플로틱’, 로봇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는 ‘세이프틱스’가 올해 네이버의 후속 투자 기업으로 소개됐다. 최근 네이버는 신사옥 ‘1784’를 로봇친화빌딩으로 만들고 로봇 관련 기술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네이버 D2SF는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윈윈’하는 투자 전략을 구축 중이다. 네이버는 스타트업과의 기술 협력으로 ‘시너지’를 얻고 스타트업들은 네이버 투자를 통해 성장 ‘자양분’을 얻는 전략이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