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진, 결혼식 당일 파혼 진실.."두 달만 결혼, 몰랐던 부분 있었다"('같이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이경진이 초고속 파경 진실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이경진이 과거 파혼 이유를 설명했다.

김청은 “미안해 언니 이런 이야기해서. 나보다 더 빠른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 나는 신혼여행 3일 만에 (파경으로) 왔잖아”라고 이경진의 파혼을 언급했다.

이경진은 “살다 왔다고, 신혼여행 갔다고 하는 것에 어떤 때는 화날 때가 있었다”며 “사실이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어쨌든 학생으로 다시 살려고 미국으로 갔다. 연예인 생활 접고 살고 싶었다. 의사 면허를 따려고 하는 같은 학생이었다. 우연히 치과를 갔다 제자를 만나보라 권했다. 너무 모르고 만났다. 자주 만날 수도 없었다”고 상대방과 함께한 시간이 적었다 밝혔다.

김청은 “나는 (만난지) 일주일 만에 결혼했다”며 “얼마 만에 결혼했냐”고 물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진은 “일주일에 한번 시간이 나니까. 간단히 식사하고 두 달 만에 결혼했다. 결정을 하고 어찌어찌 끌고 갔는데 몰랐던 부분이 생겼다. 안 맞더라. ‘결혼은 하면 안 되겠다’ 생각했다. 신혼집에 옮긴 짐을 달라 했는데 ‘결혼식 끝나고 주겠다’ 하더라. 나는 안 하려는 생각이었는데 미국은 결혼식 끝나고 결혼 확인서에 사인을 한다. 그때 ‘나는 못한다’ 뒤집었다. 피로연도 안했다. 서로를 위해 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다음날 티켓을 끊고 떠나려고 했다. (짐은) 못 찾았다. 그게 전 재산이었다. 비행기를 타고 맨몸으로 오는데 비행기 뜨면서 ‘공중분해가 됐으면’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하며 눈물 지었다.

그러면서 “‘왜 결혼식장을 갔냐’ 하면서 묻는데 입을 열면 꼬리를 무니까. 그저 묻고 싶었다”고 숨겼던 이유를 설명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