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해민의 공·수·주, 오늘 완벽했다" 류지현 감독의 특급 칭찬 [MK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해민이 오늘 공·수·주에서 완벽하게 팀 승리를 이끌어줬다."

류지현 감독이 이끄는 LG 트윈스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시즌 7차전에서 5-0 완승을 챙겼다.

선발로 나선 케이시 켈리가 6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10승(1패)과 함께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또한 71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에도 성공했다. 3이닝을 김대유-최성훈-김진성이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매일경제

박해민이 공수주 맹활약은 류지현 감독을 웃게 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선에서는 이재원과 박해민이 빛났다. 이재원은 구창모를 흔드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이 홈런과 함께 구창모는 마운드를 내려갔고, 시즌 첫 패배의 멍에를 썼다(5.2이닝 4실점(3자책점).

또한 박해민의 빛나는 주루플레이와 3안타가 LG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수비에서도 안정감이 돋보였고, 홍창기가 빠진 1번 자리에서 맹활약했다.

경기 후 류지현 감독은 "박해민이 오늘 공·수·주에서 완벽하게 팀 승리를 이끌어줬다. 켈리도 켈리답게 6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줬다. 공격에서 6회 이재원의 투런포가 추가 득점일 뿐만 아니라 필승조를 아낄 수 있는 의미 있는 홈런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3연승에 성공한 LG는 29일 선발로 좌완 김윤식을 예고했다.

[잠실(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