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푸틴, 우크라에 항복 요구 “무기 내려놓으면 오늘 멈출 수 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항복을 요구하며 “무기를 내려놓으라”고 압박했다.

28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우크라이나는 오늘이 끝나기 전 모든 것을 멈출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 조건으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한다며 “민족주의자들과 군대에 무기를 내려놓을 것을 명령하라”고 덧붙였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말대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특수 군사작전(침공)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곧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 시한을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을 하지 않았다.

이번 전쟁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돼 약 4개월간 계속되고 있다. 전날에는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의 한 쇼핑몰을 노린 러시아의 대규모 미사일 공격이 있었다. 당시 쇼핑몰에는 1000여명이 몰려있었고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8명이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민간인을 의도적으로 노린 공격”이라고 밝혔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유럽 역사상 가장 끔찍한 테러 공격”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선일보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의 쇼핑센터에 러시아 미사일이 떨어진 뒤 사람들이 연기가 치솟는 것을 바라보고 있다. 당국은 당시 1000명이 넘는 사람이 쇼핑센터에 있었고 많은 사람이 숨졌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소집을 요청했다. 유엔은 28일 쇼핑센터 미사일 공격과 러시아의 민간인 살상 문제를 다루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개최한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