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청, ♥집주인 가족과 상견례..핑크빛 러브라인 급전개('같이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김청이 적극적인 러브라인 만들기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사선녀가 김청의 썸남 이종면의 가족과 상견례를 가졌다.

집주인 이종면은 어머니, 이모와 함께 많은 음식을 들고 사선녀를 찾아왔다. 돌미나리전, 두릅전, 잡채 등 맛있는 음식에 박원숙은 “잘 되면 (청이) 음식 솜씨 더 좋아지겠다”고 핑크빛 러브라인을 만들었다.

김청은 복스럽게 음식을 먹으며 어머니에게 “어쩜 이리 고우세요”라고 점수를 땄다. 어머니 역시 “내가 아무리 좋아도 본인들이 좋아야지”라고 말하면서도 “(김청이) 싫어할 이유가 어딨어요”라고 김청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시어머니 모시고 살 거?”라는 질문에 김청은 “어우 당연하지”라고 말해 어머님과 이모님을 웃게 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