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진 "언니와 母, 비슷한 시기 돌아가셔…난 유방암 선고"(같이 삽시다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경진이 굴곡진 인생사를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배우 이경진이 가족을 떠나보냈던 가슴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이경진은 큰 언니를 59세의 젊은 나이에 전혀 예상하지 못하게 떠나보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언니가 갑자기 돌아가신 다음에 6개월 만에 그 쇼크로 어머니도 돌아가셨다. 1년 동안 두 사람의 장례식을 했다. 태어나 처음으로, 직계 가족이 간다는 게 이렇게 뼈아픈 줄 처음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그 뒤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결국 유방암에 걸렸다. 그 몇 년 동안 고생을 너무 많이 한 거다"라며 좀 전 이종면씨와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자신의 과거가 떠올랐음을 고백했다.

이경진은 "살아 계실 때는 이쁜 소리를 못 하는데, 마음과 달리 거꾸로 얘기하고, 좋은 얘기 잘 안 했다"며 후회했고, "엄마 생각이 난다"며 눈물을 닦았다. 이경진의 엄마는 딸 넷을 홀로 키우셨다고.

이경진은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내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다. 감당하기 너무 힘들더라. 4~5년 동안 그런 걸 겪었다"고 털어놨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