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마 불청객 만난 두산-롯데, 시즌 7차전 8초 강우콜드 무승부 [사직:스코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올 시즌 7번째 맞대결이 전국을 뒤덮은 장마의 영향 속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산과 롯데는 2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 간 7차전을 3-3 8회초 강우콜드 무승부로 마쳤다.

선취점은 롯데에서 나왔다. 롯데는 1회말 선두타자 안치홍이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두산 유격수 안재석의 1루 송구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고 황성빈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의 찬스를 잡았다. 이어 1사 후 전준우의 3루 땅볼 때 안치홍이 홈 플레이트를 밟아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두산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회초 1사 후 양석환의 우전 안타, 박세혁의 볼넷, 강승호의 내야 땅볼로 2사 2·3루의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고 박계범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두산은 3회초 장타로 추가점을 얻었다. 2사 2루에서 4번타자 김재환의 1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3-1로 격차를 벌렸다.

롯데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회말 선두타자 박승욱이 3루타를 치고 나간 뒤 안치홍의 유격수 땅볼 때 득점하면서 3-2로 따라붙었다. 5회말 1사 2루에서는 안치홍이 중전 안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3-3으로 균형을 다시 맞췄다.

경기는 이후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양 팀 선발 두산 이영하, 롯데 글렌 스파크맨이 추가 실점 없이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고 나란히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두산은 7회초 1사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다시 달아날 수 있었지만 안재석, 안권수가 연이어 범타로 물러나면서 3-3의 스코어가 유지됐다. 8회초 1사 2루 김재환의 타석 때는 하늘이 원망스러웠다. 경기 내내 조금씩 흩날리던 비는 저녁 8시 50분을 기점으로 줄기가 굵어졌고 심판진은 8시 53분 게임 중단을 결정했다.

KBO 규정에 따라 30분 동안 비가 그치기를 기다렸지만 그라운드 상태는 점점 더 악화됐고 결국 강우콜드 무승부로 끝이났다. 정규시즌 강우콜드 경기는 올 시즌 1호, 역대 117호다. 양 팀은 내일 같은 장소에서 시즌 11차전을 치른다. 두산은 곽빈, 롯데는 박세웅을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