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탈 밴드 크랙샷+피아니스트 오은철, 크랙실버로 정식 첫 발 (엑's 현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밴드 크랙실버(CraXilver)가 밴드 크랙샷과 피아니스트 오은철이 만나 크랙실버로서 선보이는 첫 앨범을 작업하며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크랙실버(윌리K, 대니리, 빈센트, 싸이언, 오은철)의 첫 번째 미니앨범 'Make A Dash(메이크 어 대시)'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롤링홀에서 열렸다.

크랙실버는 윌리K(기타), 대니리(드럼), 빈센트(보컬), 싸이언(베이스), 오은철(피아노)로 구성된 글램록 밴드다. 지난해 10월 종영한 JTBC '슈퍼밴드2'의 우승팀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4인조 메탈 밴드 크랙샷과 피아니스트 오은철이 만나 5인조 크랙실버가 된 만큼, 이들은 이날 크랙실버로서 첫 발을 떼는 것에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먼저 대니리는 "크랙실버로서는 첫 앨범이지만 저희가 중고신인이다. 크랫샷으로는 정규 앨범을 냈던 이력이 있다. 또다른 시작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며 "향후에 크랙실버라는 팀이 한국 대중음악에서 큰 밴드 역할을 할 수 있는 팀이 되면 좋겠다"고 바람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크랙샷으로 선보이던 음악과 크랙실버로 선보이는 음악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싸이언은 "크랙샷이 기존에 하던 음악은 뿌리가 아메리칸 하드록, 4인조 밴드 포맷으로 가던 음악이다. 크랙샷으로 9년을 하다가 방송 통해 은철이 형 만나서 크랙실버에서 색다른 음악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며 "사운드적으로 부재가 있던 부분이 채워진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빈센트는 "크랙샷의 음악은 인디밴드로 활동하면서 냈던 음악이기도 하고, 한창 힘든 밴드 생활을 하면서 썼던 가사들이라 밝은듯하면서도 어두운 부분이 있다. 또 예술적인 표현을 하고 싶어 매니악하고 좀 무거운 색채가 많았는데 크랙실버로 내면서는 그걸 탈피했다. 어두운 곳에서 좀 더 빠져나왔기 때문에 더 밝고 무겁지만은않은, 그러면서도 무게감 있는 록 음악의 매력을 전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앨범에는 크랙실버 멤버 전원이 전곡 작사, 작곡, 편곡을 맡은 바. 앨범 작업하며 중점을 둔 부분도 밝혔다. 윌리K는 "일반적인 대중가요와 밴드 음악을 구분짓는 게 의미는 없지만, 구태여 구분 짓는다면 밴드 음악에는 보컬 파트만 부각되는 게 아닌 각 밴드 연주자들까지 같이 부각이 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런면은 크랙샷이나 크랙실버 다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라며 "제가 이번 앨범 작업할 때, 보컬과 베이스 디렉하면서 각 멤버들의 장점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 그런 부분을 최대한 담으려고 했다"며 "은철 군도 본인이 연기하던 클래식 음악말고 밴드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사운드나 역량을 끌어내는 데 포커스를 둔 그런 앨범"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크랙실버 첫 번째 미니앨범 'Make A Dash'는 '이젠 뒤돌아보지 않고 앞을 향해 달리겠다'는 크랙실버만의 열정과 패기 넘치는 포부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DASH (대시)'는 광폭한 레이싱 머신이 목표를 향해 달리듯 앞으로의 목표를 위해 '더 빠르게, 더 강하게 달려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사진=박지영 기자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