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독일·룩셈부르크 현지사무소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현대·기아차의 독일과 룩셈부르크 현지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고 주요 외신이 전했다. 현대기아차는 차량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 부착 혐의를 받고 있다고 독일 검찰은 밝혔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유럽연합 유로저스트와 함께 독일과 룩셈부르크 내 현대기아차 소유 건물 현지사무소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성명에서 현대기아차가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을 도로를 운행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엔진소프트웨어는 보르크바르너 그룹 산하 보쉬와 델피 등 부품회사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