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尹 주 52시간제 개편안 해명은 제2의 국기문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에 윤핵관 관여···사실 확인 불가

권성동,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행···"이해 안돼. 그 정부에 그 원내대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대통령실이 주 52시간제 개편안에 대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해명한 일과 관련 "오직 대통령이 발표하는 것만 공식이라고 하는 것은 제2의 국기문란, 국정문란"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대통령께서 자기 정권에서 일어난 일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는 것은 처음 듣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경찰은 대통령 패싱 인사를 절대 할 수 없다”며 “대통령께서 국기문란이라고 규정하기 전에 행안부나 경찰청에서 감사만 했어도 이런 혼란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앞으로 우리 국민과 언론은 장관이나 부총리가 발표하는 것은 믿지도 말고 보도하지도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발표만이 공식이라는 것은 책임총리, 책임장관 제도에도 어긋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고용노동부 장관이 무슨 말을 한들 노동자나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라고 되묻고, 윤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이러한 오류를 규명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두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다만 강원도 출신들이 좋은 보직에 (많이 발탁됐다고 한다)는 보도나 설이 나오는데 이것이 사실인지 “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으로 떠나는 것에 대해서는 “깜짝 놀랐다”며 "원 구성에 대해 여당이 앞장서야 하는데 그렇다면 야당은 누구와 개원 협상을 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집권 여당 대표가 원 구성을 내버리고 외국에 나가는 것은 "국회를 싸우는 상태로 놔두자는 것 같다"며 "그 정부에 그 원내대표 같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후인 인턴기자 huin_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