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진모♥' 민혜연, 사랑니 뽑아도 붓기 제로..완벽 미모에도 "다시 관리 모드"[★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배주 주진모의 아내 의사 민혜연이 근황을 전했다.

28일 민혜연은 자신의 SNS에 “6월은 너무 잘 먹고 다닌 것 같은..?? 남들은 사랑니 뽑으면 살 빠진다는데...나는 왜 사랑니 뽑고 탄수화물에 입이 터진건지ㅠㅠ. 이제 더 이상 사랑니도 남아있지 않으니 7월부터는 다시 관리 모드로 들어가야겠”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화려한 패턴의 옷을 입은 민혜연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사랑니를 뽑았음에도 붓기 하나 없이 완벽한 미모를 자랑했다.

한편 민혜연은 지난 2019년 배우 주진모와 결혼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민혜연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