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에서 시신 46구 발견...美 밀입국자들 또 '비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0도 고온 속 트레일러에서 질식했을 가능성

어린이 포함 16명 온열 질환으로 병원 이송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던 이주자로 추정"

경찰, 3명 연행하고 인신매매와의 연관성 조사

"트레일러에 100명 있던 듯"…최악 이민자 사고

[앵커]
멕시코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미국 텍사스주 남부에서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됐습니다.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던 사람들로 추정되는데 국경에서의 비극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철도 선로 옆 수풀가에 있는 대형 트레일러 주변에 구급차와 경찰차 등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7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남서부 외곽에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수십 구가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