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김윤진 "'종이의 집' 원작 팬...호불호 100% 예상" [인터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감독 김홍선) 김윤진이 작품의 호불호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28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김윤진과의 화상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윤진은 극중 대한민국 경기경찰청 위기협상팀장 선우진을 맡아 열연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윤진은 스스로 원작의 팬임을 밝히면서 "처음에는 1, 2편 정도만 볼 생각으로 켰다가 사흘 만에 시즌2까지 모두 봤다. 배우들 연기 뿐 아니라 연출 등 여러가지로 좋았다. 시즌3부터는 그걸 보면 멈출 수 없다는 걸 알았기에 '나중에 봐야지' 하고 참고 있었는데, 시즌4가 나올 때 즘 한국판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고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호불호에 대한 걱정을 했다면서도 "원작의 힘을 믿었고, 류용재 작가가 쓴 대본도 마음에 들었다. 또 김홍선 감독님의 '보이스'나 '손 the guest'를 재미있게 봐서 함께 작업하고 싶었다"며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는 점도 출연을 결심한 이유였다. 과거 제가 출연했던 '로스트'라는 드라마가 전 세계 100개국에 방영됐는데, 그 경험이 얼마나 소중한 기회인지 알고 있다. 현재 K-콘텐츠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을 때 한국 스태프들과 한국어로 함께한 작품을 통해 전 세계 시청자를 만난다는 게 매우 의미 있는 것 같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자신이 연기한 선우진에 대해서는 "하이스트 장르에서 사건을 주도하는 인물이 아닌 여성 캐릭터가 복잡하게 그려진 작품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대본을 받았을 때 그 부분이 반가웠다"면서 "시즌1, 2의 장점만 뽑아서 압축시키다보니 원작에서의 디테일한 부분이 빠져서 아쉬웠지만, 지금 트렌드에 맞게 빠른 전개로 재해석했다"고 운을 뗐다. 또한 김홍선 감독이 영화 '시카리오'의 에밀리 블런트를 레퍼런스로 삼을 수 있도록 언급했다고도 덧붙였다.

김윤진은 "싱글맘이자 치열한 양육권 다툼을 하고 있고, 집에서는 치매에 걸린 엄마로 인해 다사다난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TF팀에 투입된 후로는 캐릭터들이 주는 갈등 뿐 아니라 유일한 여성으로서 남성 세계에서 작전을 지휘하는 역할인데, 강하게 보이거나 남성적인 부분을 추가하는 뻔한 선택을 하고 싶지 않았다"며 "침착하고 섬세한 부분을 살리고 싶었다. 유지태 씨 처럼 설명적인 대사가 많았는데, 방금 생각한 아이디어처럼 스피디하게 템포있게 설명해야지만 그 신이 다이나믹하게 보일 수 있었다, 그래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품의 흥행과는 별개로 '종이의 집'은 상당히 호불호가 갈리는 상황. 이에 김윤진은 "100% 예상했다. 원작을 사랑하는 팬으로서 이런 반응은 당연히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시즌1, 2를 압축해서 12부작으로 표현해야 했다. 캐릭터의 감정이 쌓여가는 걸 섬세하게 못 보여준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현 트렌드에 맞는 호흡으로 보여주려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이 작품을 봤을 때 한국적인 매력을 어떻게 보일지, 또 어떻게 신선하게 보일 수 있을지에 중점을 뒀다. 실제로 동남아 지역에서는 원작을 많이 못 봤다고 들었다. '한국 리메이크를 통해 이 이야기를 전달하면 큰 공감을 가지지 않을까?'하는 기대도 있었다. 좋은 관심이든 나쁜 관심이든 관심을 받고 있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다. 아무리 열심히 노력하고 최선을 다했는데 관심을 못 받으면 허무하고 아쉽다. 애정이든 애증이든 배우로서 모든 평가가 감사하고, 뜨거운 열기가 계속 이어져서 파트2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과거 미국에서 드라마 '로스트'로 7년, '미스트리스'로 6년 등 총 13~14년을 현지에서 활동했던 김윤진은 "현재 K-콘텐츠가 각광받는 상황이 만족스럽다. 제가 '로스트'에 출연할 때만 하더라도 이런 기회가 다시 올까 싶었다. 그 당시에 아시아인 배역을 두 명이나 캐스팅한 작품은 '로스트'가 처음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을 정도였는데, 그 짧은 시간에 이렇게 K-콘텐츠가 성장할지 몰랐다. 이 열풍이 지속되어서 좋은 배우들과 감독님, 작가님들이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로스트' 때 많은 분들이 '월드스타'라는 수식어를 달아주셨는데, 처음에는 불편헀지만 그게 '월드스타'가 되라는 격려에서 붙여준 수식어라는 걸 깨닫고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며 "월드스타인지는 아직도 모르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드라마나 영화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끝까지 달려가겠다. '종이의 집' 뿐 아니라 좋은 작품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넷플릭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