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中 내정간섭에 가만있을 건가” 쏟아진 질문, 외교부 즉답 피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대통령 나토行 반대’ 中 발언에 공식대응 않고 침묵

조선일보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당국과 관영매체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연일 공개 반대하는 것을 두고 내정간섭, 주권침해란 지적이 나오지만 한국 외교부는 자제 요청, 유감 표명과 같은 최소한의 공개적 대응에도 나서지 않고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국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부정적 반응을 보인 것은 지나친 간섭 아닌가. 외교부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우리나라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반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만 했다.

‘중국의 내정간섭에 대해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하거나 경고 메시지를 내놓을 생각이 없느냐’는 후속 질문에도 최 대변인은 같은 대답을 되풀이하며 “(중국과는) 수시로 긴밀한 소통을 통해서 상호 이해를 제고시켜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개적으로 문제 삼을 일은 아니란 취지였다. ‘공식적으로 메시지를 발신하지 않느냐’는 질문이 재차 이어졌지만 최 대변인은 “이미 답변드렸다”고 했다.

외교부의 공식 대응 여부에 취재진의 관심이 집중된 것은 최근 중국이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두고 내정간섭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3일 한국 등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한 것을 시작으로 관영매체들을 동원해 연일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날은 “중국과의 관계를 악화시킬 것”이란 관영매체(글로벌타임스)의 협박성 발언도 나왔다.

이처럼 대한민국 정부의 주권 사안인 대통령의 국제회의 참석을 놓고 중국이 외교부 대변인과 관영매체를 통해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상황에서 한국 외교부가 공개 대응을 자제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주재우 경희대 교수는 “중국은 네티즌이나 일개 학자도 아니고 외교부와 관영매체들이 나서 내정간섭을 일삼고 있다. 한국 외교부가 점잔을 뺄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를 계속 방치하면 한국을 말로만 전략적 동반자라 부르고 실제론 속국 부리듯 하는 중국 특유의 안하무인격 언행이 속출하며 국민감정이 더욱 험악해질 것”이라고 했다.

[이용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