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구경기 난입한 '검은 개'…선수들에 '폭풍 재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칠레·베네수엘라 축구 경기서 깜짝 등장

그라운드서 질주 벌여…경기 1분간 중단

관객 환호성 쏟아져…선수들 손에 퇴출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남아메리카 국가 간의 축구 선수권 대회인 ‘코파 아메리카(Copa America)’의 친선 경기 도중 개 한 마리가 난데없이 그라운드에 들어와 깜짝쇼를 벌였다.

이데일리

칠레 골키퍼 크리스티안 엔들러가 축구경기장에 난입한 개를 쓰다듬고 있다. (사진=@TNTSportsC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칠레 쿠리코에서 열린 칠레와 베네수엘라의 여자 축구 친선 경기가 개 한 마리의 난입으로 잠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상황은 두 팀이 0-0으로 맞서고 있던 전반 36분에 벌어졌다. 커다란 검은 개 한 마리가 울타리를 뛰어넘더니 그라운드를 질주했다. 한참을 달리던 개는 칠레 골키퍼 크리스티안 엔들러의 앞에 멈춰 서더니 발라당 누워 꼬리를 흔들었다. 엔들러는 웃으며 개의 배를 문질러 줬다.

한껏 신이 난 개는 다른 선수와 주심에게도 달려가 재롱을 떨었다. 관중석에서는 환호성과 웃음이 터져 나왔다. 경기는 1분 이상 중단됐으며 칠레 대표팀은 이 틈을 타 벤치 근처에 모여 작전 회의를 하기도 했다. 개는 이후 칠레 선수 두 명에게 들려 밖으로 옮겨졌다.

한편 동물들의 난입은 운동 경기에서 자주 벌어지는 일이다. 지난 2월 영국에서는 실종됐던 고양이 ‘탑시’가 축구경기장에 뛰어들어 소동을 일으켰다가, 축구 구단의 도움으로 주인을 다시 만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