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유 “앞뒤 다른 분 강하게 배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프레임 씌우다가 웃는 얼굴 다가와”
배현진 겨냥 “사실 아닌 내용으로 흠집내기”
“혁신위가 사조직? 친윤, 개혁에 저항하는 것”
23일 최고위 직전 李, 배현진 악수 뿌리쳐
서울신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최고위원회의 직전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 대표는 “정치를 하면서 앞뒤가 다른 분들을 많이 봤지만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고 배 최고위원을 직격했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MBN 프레스룸에 출연해 배 최고위원의 악수를 뿌리친 이유를 묻자 “한편으로는 프레임 씌우기와 타박하기를 하고 한편으로는 웃는 얼굴로 다가온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배 최고위원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흠집 내기를 시도하고 프레임 씌우기를 한다”면서 “혁신위가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주장하는데 이유는 간단하다. 친윤(친윤석열)이 개혁이나 이런 방향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먼저 도착해 자리에 있던 배 최고위원이 다가와 악수를 건네자 공개적으로 뿌리치고 자리에 앉았다.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까지 잡았지만 이 대표는 이를 뿌리쳤다.

이후 배 최고위원이 다른 회의 참석 인사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쳤지만,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이 장면은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등을 통해 그대로 생중계됐다.
서울신문

배현진 악수 뿌리치는 이준석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3일 배현진 최고위원의 내민 손을 뿌리치며 악수를 거부한 채 자리에 앉았다. 국민의힘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배현진, 李 혁신위에 “자잘한 사조직”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놓고도 언쟁


최근 두 사람은 당 혁신위 운영 방향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로 비공개회의에서 잇달아 충돌해왔다.

배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비공개회의에서 이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직격한 내용이 보도됐었다.

두 사람은 또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졸렬해 보인다”(배 최고위원),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이 대표)라며 대립한 것으로 보도됐다.

두 사람의 충돌은 지난 20일 공개 회의에서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을 놓고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이면서 고조됐다.

당시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며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배 최고위원은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비공개회의를 철저히 단속해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얘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발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2. 6. 23 김명국 기자


“친윤, 윤 대통령 생각 같으면 나라 큰일”

한편 이 대표는 방송에서 친윤계 의원들이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를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최재형 위원장 같은 경우에는 문재인 정부의 감사원장을 하다가 대통령이랑도 들이받아서 우리 당에 와 정치활동을 하시는 분”이라면서 “제가 그분에게 미주알고주알 사조직화한다는 것은 그분에게 손상을 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어떤 사조직을 꾸리는 데 최재형 위원장같이 성격 깐깐하신 분을 사조직 수장으로 앉히냐”면서 “도대체 어떤 사조직이길래 최고위원들한테 한 명씩 추천해 달라고 하나”고 주장했다.

나아가 ‘친윤 그룹이 왜 공격하는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오히려 제가 묻고 싶다”면서 “권력을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모르겠으나 그러려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라”고 쏘아붙였다.

또 이 대표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 행사에 참석한 것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그 모임이 무슨 모임인지 모르고 갔겠냐”면서 “그 모임의 성격을 알고 한 말씀 하시러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친윤과 윤 대통령의 생각은 다르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는 “그게 같으면 큰일 난다고 본다”면서 “나라가 큰일 난 거다. 나라 걱정해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물 마시는 배현진 -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대표.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