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밴드 되고파” 크랙실버, 뚜렷한 개성과 강렬한 ‘Dash’(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슈퍼밴드2’ 우승팀 크랙실버가 첫 미니앨범으로 국민밴드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롤링홀에서 밴드 크랙실버 첫 미니앨범 ‘메이크 어 대시(Make A Das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크랙실버는 JTBC ‘슈퍼밴드2’의 우승팀으로 윌리K(기타), 대니리(드럼), 빈센트(보컬), 싸이언(베이스), 오은철(피아노) 5인조로 구성된 글램록 밴드다.

‘메이크 어 대시’는 크랙실버가 지난해 JTBC ‘슈퍼밴드2’ 방송 이후 정식으로 발매하는 첫 번째 앨범이다. 윌리K는 “크랙실버로 인사드리는 게 오랜만이라 긴장 된다. ‘메이크 어 대시’ 활동 포부를 보여드리는 무대라 평소보다 떨린다.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라고 발매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틀곡 ‘대시’는 ‘더 빠르게 더 강하게 달려가겠다’는 강력한 포부를 담아낸 뉴트로 인더스트리얼 메탈 장르의 곡이다. 크랙실버는 “광폭한 레이싱카가 앞으로 달려나가는듯한 질주감을 표현했다. 더이상 멈춰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멈춰 있던 것들이 다시 흘러가고, 더 좋은 기분을 가지고 시원하게 달려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대니리는 “‘대시’는 멤버 윌리K가 작곡한 곡이다. 기타 연주를 듣는 순간 강렬하게 돌진하는 듯한 느낌 받았다. 더 멈추지 말고 새로운 시작 하는 느낌으로 곡을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으로 작업했다”고 했다. 윌리K는 “‘슈퍼밴드2’ 우승 이후 첫 작품이다. 질주해가고자 하는 포부를 담은 돌격성 음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대한민국 록, 밴드 음악의 돌진을 알리는 신호탄 같은 앨범이길 바란다”고 했다.

빈센트는 “곡을 만들고 가사를 쓸 때, 매니아 적인 부분보다 듣기 편하고 반복적 후렴구에 중독적 리프 쌓는 작업을 많이 했다. 메시지 자체도 ‘메이크 어 대시’라는 타이틀과 가장 적합한 곡이었다”고 강조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대시’를 비롯해 ‘텔 미 미러(Tell Me Mirror)’, ‘미라클(Miracle)’, ‘인형’, ‘오버드라이브(Overdrive)’까지 총 다섯 곡이 수록된다. 크랙실버 멤버 전원이 전곡 작사, 작곡, 편곡을 맡았고 멤버 윌리K와 오은철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텔 미 미러’에 관해 윌리K는 “여러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곡이다. 거울에 비친 모습을 보듯 많은 분들 앞에 서서 세상에서 외치는 말이다. 전반적으로 우리 에너지와 포부를 담았다”고 했다.

‘미라클’은 클래식을 전공한 오은철이 작곡한 곡이다. 오은철은 “클래식을 전공하면서 밴드를 할 기회 없었는데, 슈퍼밴드를 하면서 멤버들 만나서 그동안 생각했던 사랑과 희망적 메시지를 담아 작업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고, ‘인형’에 관해서는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침대에 있는 인형처럼 세상에 던지지 못하는 답답함 풀어놓을 수 있는 존재를 모티브 삼아 만들었다. 듣는 분들에게 휴식 같은 감정을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마지막 트랙 ‘오버드라이브’는 팬을 생각하며 쓴 곡이다. 싸이언은 “크랙실버를 엔진이라 치면, 팬들은 엔진을 가동시켜주는 동력이다. 타이틀곡인 ‘대시’를 넘어서 과속하는 ‘오버드라이브’를 제목으로 정했다. 강한 스타일의 헤비메탈곡”이라고 소개했다.

슈퍼밴드2’ 우승 이후 첫 행보다. 윌리K는 “이번 앨범에 어떤 이미지를 담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결론은 딱 하나였다”며 “대한민국에는 이미 많은 음악 장르가 있다. 그 중 밴드음악이라는 장르가 대중에게 조금 더 친숙하게 다가갔으면 좋겠다. 그 시작으로 ‘메이크 어 대시’가 좋은 작용을 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대니리는 “멤버들과 록밴드 음악을 시작하면서 롤모델로 삼았던 분들이 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크랙실버도 누군가의 롤모델이 될 수 있길 바란다. 한국 대중음악의 큰 밴드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싸이언은 “한국대중음악상 메탈부문 노미네이트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윌리K는 “밴드 음악은 단순히 보컬 파트만 부각되는 게 아니라 각 연주자들도 부각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각자의 역량을 자연스럽게 음악에 녹여야 한다. 앨범 작업에 중점이 된 건 이 부분이다. 9년간 활동했지만, 미처 보지 못한 멤버들의 장점을 볼 수 있었다. 그 점을 담으려고 했다”면서 “은철군도 밴드 안에서 역량을 끌어낼 수 있는 점에 포커스를 뒀다”고 설명했다.

크랙실버는 크랙샷으로 활동하던 멤버들과 오은철이 만나 이룬 팀이다. 싸이언은 “크랙샷이 기존에 하던 음악은 하드락이었고, 4인조 밴드 포맷으로 9년간 활동했다”면서 “좋은 기회로 방송을 통해 은철이형을 만나 크랙실버로 더 다양한 음악을 보여드리게 됐다. 사운드적인 부재도 많이 채워졌다”고 밝혔다.

빈센트는 “크랙샷의 음악은 인디밴드로 활동하면서 냈던 음악이고, 힘든 밴드 생활을 하면서 쓴 가사였기 때문에 밝은듯 하면서도 어두운 구석이 있었다. 우리의 예술적인 면을 표현하고 싶어서 무거운 색채가 많았다. 반면 크랙실버 음악은 어두운 곳을 탈피해 밝지만 무게감 있는 록음악이다.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앨범이다”라고 소개했다. 오은철은 “우리 에너지 자체로, 우리만의 매력으로 유일무이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크랙실버의 첫 미니앨범은 28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멤버 빈센트는 “우리의 목표는 ‘슈퍼밴드2’ 우승 후부터 지금까지 같다. 앨범을 내고, 인기가 높아지는 것도 좋으나 대한민국에 있는 모든 밴드를 하는 뮤지션이 더 많은 기회를 가지고 더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 그 선두에서 길을 열어드리고 싶다. 끝까지 달려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대한민국 국민밴드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