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이의집' 김윤진 "이주빈과 비교 안 되도록 베드신 전 몸매관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윤진이 이주빈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유지태와의 베드신 촬영 전 몸매 관리를 했다고 밝혔다.

김윤진은 28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감독 김홍선) 인터뷰에서 다른 캐릭터 중 탐이 나는 캐릭터가 있느냐는 질문에 남자로서는 박해수가 맡은 베를린, 여자로서는 이주빈이 연기한 미선을 꼽았다.

조이뉴스24

배우 김윤진이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미선이 공감이 되고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게 만든다"라며 "또 덴버와 사랑에 빠지는 쫀득한 감정을 재미있게 봤다. 두 분 비주얼도 완벽하지만 설레게 해서 만약 제가 30대 초반이었다면 이주빈 씨가 했던 역할을 하고 싶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김윤진은 "덴버와 미선은 초반부터 계단을 차근차근 밟아가고, 감정이 쌓였을 때 베드신이 나온다"라며 "반면 우진은 너무 힘들 때 교수를 찾아가서 술 한잔 마신 후 베드신이 나온다. 덴버, 미선이 불타는 열정이라면 우린 어른스러운 멜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위는 크지 않았다.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그 장면을 찍기 전에 운동을 많이 했다. 예쁜 이주빈 씨와 너무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하자는 마음이었고, 결과적으로 비교가 됐지만 몸매, 복근, 팔근육이 표현될 수 있게 했다. 경감이다 보니 운동하고 총을 들어야 한다. 그런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있었다. 김윤진은 "유지태 씨의 몸이 너무 좋아서 캐릭터에 맞지 않아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라며 "캐릭터에 맞게 상의를 입고 베드신을 해 개인적으로 아쉬웠고 여성 팬들도 아쉬울 것 같다. 지태 씨가 제가 빛날 수 있게 배려를 해주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4일 전 세계에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스페인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유지태(교수), 김윤진(선우진), 박해수(베를린), 전종서(도쿄), 이원종(모스크바), 박명훈(조영민), 김성오(차무혁), 김지훈(덴버), 장윤주(나이로비), 이주빈(윤미선), 이현우(리우), 김지훈(헬싱키), 이규호(오슬로) 등이 극을 이끈다.

김윤진은 조폐국에서 사상 초유의 인질극을 벌이는 강도단과 대치하는 최고의 협상 전문가 선우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