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로 데뷔' 트와이스 나연, 있지 라이브쇼 출연…빈틈없는 꿀잼 케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트와이스 나연과 있지가 JYP엔터테인먼트(JYP) 걸그룹의 훈훈한 조합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첫 미니 앨범 '아이엠 나연'을 발표하고 솔로 가수로 나선 나연은 27일 오후 네이버 나우에서 공개되는 있지 라이브쇼 '빈틈있지' 시즌2에 출연해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있지 예지가 "'빈틈있지'에 나오고 싶다고 먼저 말해줬다고 들었다"며 출연 배경을 묻자, 나연은 "제가 평소에 '친해지고 싶다'고 생각하지 못하는 성격인데, 있지와는 정말 친해지고 싶었다. 이런 기회가 많이 없을 것 같아서 꼭 제가 나오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서 어떻게든 스케줄 속 빈틈을 만들어봤다"며 다정함을 드러냈다. 유나는 발랄한 모습과는 사뭇 다른 수줍은 면모를 드러내 있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JYP 토끼상'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나연과 유나는 어색함을 풀기 위해 서로의 손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누는 풋풋함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나연은 "예전 사옥에서 리아를 만난 적이 있다. 그때 머리가 길었고, 노래를 잘한다고 들었다. 류진이는 정말 예뻤고 연예인 누구 닮았다는 이야기도 하고 그랬다. 채령이는 함께 연습을 많이 해서 기억이 많다. 예지를 처음 본 건 방송 프로그램이었던 거 같다. '정말 JYP'라고 느꼈다. 유나는 데뷔 직전에 연습실에 인사를 하러 왔던 걸로 기억한다"며 있지 멤버들의 첫인상을 돌이켜보며 추억을 나눴다.

Mnet '식스틴'으로 우정을 쌓았던 채령은 "언니의 쌩얼이 정말 이뻤다. 피부가 너무 맑다. 춤선도 제일 내 픽이라 항상 언니를 많이 쳐다봤다"고 했고, 류진은 "저는 언니가 검은 머리를 한쪽으로 땋아내리고 치마와 청재킷을 입은 모습이 기억난다. 노래를 하고 있었는데 '연예인이다'라고 생각했다"며 나연을 향한 기억을 이야기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풍겼다.

또한 나연은 "직속 걸그룹 후배가 난생처음 생기는 거라 믿기지 않았다. 트와이스가 제일 막내였는데, 이제 또 뛰어난 친구들이 오니까 기대가 있었다. '달라달라'가 처음 나오고 무대를 봤는데 '우리 회사는 그냥 데뷔시키지 않는구나, 진짜 괜찮은 애들이구나'라고 감탄했다"며 후배 그룹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나연 솔로 데뷔곡 '팝!' 뮤직비디오를 함께 감상하는 시간은 물론 나연이 첫 솔로 음반을 직접 선물하며 있지 멤버들의 취향을 고려해 앨범 디자인을 고르고 메시지를 쓰는 등 섬세한 배려가 돋보였다.

예지는 "나연 언니의 솔로 뮤직비디오에 제가 보고 싶고 생각했던 모습들이 많이 나오니까 '그래 이거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리아는 "한 번 봐도 머릿속에서 자꾸 나오더라. 계속 '팝팝팝' 거렸다"며 강력한 중독성을 호평했다. 특히 있지 멤버들은 방송 내내 나연을 향해 "예쁘다"라는 말이 나오는 것을 참지 못했고, 나연은 "여기는 '칭찬 감옥'같다"고 말해 팬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나연과 있지는 시청자들의 가장 많은 요청을 받은 신곡 '팝!' 챌린지를 같이 진행하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짧은 시간이지만 나연과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는 탁월한 춤선과 압도적인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물했다.

최근 나연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과 타이틀곡 '팝!'을 발표했다. 톡톡 터지는 나연의 과즙미를 느낄 수 있는 신곡 '팝!' 뮤직비디오는 28일 오전 기준 유튜브 3636만 뷰를 돌파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한편 있지는 오는 7월 15일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각 0시) 새 미니 앨범 '체크메이트'를 발표한다. 8월부터는 첫 월드투어 '있지 더 퍼스트 월드투어 체크메이트'에 돌입한다. 8월 6일과 7일 양일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2회 단독 공연을 개최하고 월드투어의 포문을 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