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닥나는 우크라군 탄약…“돈바스 전황 가를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美, 우크라 지원한 곡사포 공개 - 우크라이나에 8억 달러 규모의 추가 군사 원조를 발표한 미국이 우크라이나군을 상대로 155㎜ 곡사포 첫 훈련을 마쳤다고 27일(현지시간) 밝힌 가운데 미 국방부가 155㎜ M777 곡사포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모습을 이날 공개했다. 캘리포니아 공군기지에서 공군의 C17 글로브마스터III 수송기에 실리기 전 나란히 줄 맞춰 있는 M777의 모습. 이 곡사포는 분당 3∼5발을 발사해 40㎞ 밖에 있는 표적을 타격한다. 미국이 처음으로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위력이 강한 무기로 주목을 받았다.캘리포니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군이 탄약 부족에 시달리면서 탄약 문제가 동부 돈바스 전황을 가를 결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이 가진 구소련제 탄약이 떨어져 가는 데다, 서방이 지원한 포탄은 규격이 맞지 않아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화력전에서 러시아군에 크게 밀린 우크라이나군은 변칙적인 전술을 앞세워 불리한 전장 상황을 극복해왔다. 하지만 러시아 군이 근접전을 자제하고, 원거리 포격 중심으로 전투를 이끌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돈바스에서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하루 평균 탄약은 최대 6만발인데 비해 우크라이나군은 5000∼6000발에 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탄약을 아낄 수밖에 없어 러시아군에 같은 수준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바딤 스키비츠키 우크라이나 정보국 부국장은 이달 초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젠 포탄 전쟁”이라며 “서방의 지원에 모든 게 달려있다”고 지원을 호소한 바 있다.

스키비츠키 부국장은 “러시아의 포 10∼15문에 우리는 1문밖에 없다”며 “서방이 우리에게 지원한 무기는 러시아가 가진 것의 10% 수준”이라고 토로했다.

문제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구소련제 포병 장비가 각기 다른 구경의 탄을 사용해 호환이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

나토의 탄약 표준은 105㎜, 155㎜다. 반면 우크라이나가 사용하는 구소련제 장비에는 122∼152㎜ 탄약이 들어간다.

152㎜ 구경의 탄약은 구소련 국가와 아프리카, 중동 국가들이 갖고 있는데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들이 대부분이다. 러시아는 이들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탄약을 공급하지 않도록 물밑에서 움직여왔다.

미 국방부와 민간 군수업자들이 152㎜ 포탄을 구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지만, 아직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상황이다.

서방은 나토의 탄약과 호환되는 무기체계를 공급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전쟁 중 우크라이나군의 전체 시스템을 바꾸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닌 탓에 현장 요구보다 지연되고 있다.

훈련 역시 문제다. 우크라이나군이 M777 155㎜ 곡사포와 장거리 다연장 로켓 시스템과 같은 신형 무기체계를 공급받더라도, 우크라이나군이 훈련을 통해 사용법을 익혀야 하기에 당장 활용하기는 무리다.

미국이 이달 중순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약 1조 290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추가 지원하기로 하면서 곡사포 등 무기들이 우크라이나에 속속 도착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우크라이나 군이 안고 있는 탄약 부족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손지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