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네 한 바퀴’ 다 돌고 김영철 떠난다…7월에 새 진행자 시즌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월9일 방영분 마지막으로 4년 만에 하차

시청률 7~8% 사랑받아…“드라마 전념하고파”


한겨레

한국방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골목길을 걸으며 그 동네의 매력을 전해주던 배우 김영철의 발걸음이 다음달 9일 멈춘다. 그가 2018년 1월부터 진행하던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를 약 4년 만에 그만두는 것. <한국방송1> 쪽은 28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김영철이 본업인 배우로서 드라마에 전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며 “다음달 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시즌1을 종영한다”고 밝혔다. 시즌2는 7월 중 시작한다. 새 진행자는 마지막 조율 중이다.

<김영철의 동네 한바퀴>는 매주 특정 동네를 찾아가 거닐면서 그 속에 스며든 역사와 이웃들의 희로애락을 소개했다. 큰 작업장보다는 작고 소박한 곳의 이야기를 주로 다뤘고, 저마다의 인생이 담긴 장소와 그에 얽힌 사연들이 감동을 줬다. 김영철은 이 프로그램이 100회를 맞았던 지난 2020년 <한겨레>와 만나 “(이 프로그램을 만나) 제2의 인생을 사는 기분이다. 이 프로그램이 서로 따뜻한 사랑을 나누고 어깨를 보듬는 데 기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네 한 바퀴>가 시청률 7~8%를 기록하며 사랑받은 데는 김영철의 역할도 컸다. 그는 좋은 풍경을 보면 “눈과 마음이 호강하는 계절”이라고 말하는 등 동네에서 받은 감동을 표현하는 방식이 남달랐다. “연극을 하던 시절 ‘문학청년’이었던” 게 시청자들을 더 몰입하게도 했다. 그런 김영철을 이어받아야 해 제작진은 신중을 기했다. 김영철의 바통을 이어받아 누가 다시 동네 한 바퀴를 돌게 될까?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