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스’ 김다현 “고향 선배 정동원과 공통점은…” MC들도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가수 김다현이 ‘라디오스타’에 첫 출격해 청학동 생활을 털어놓는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청학동 훈장’ 김봉곤의 막내딸인 김다현은 애절하고 깊이 있는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김다현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이후 아버지 김봉곤이 매니저가 됐다고 밝히면서 180도 달라진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미스트롯2’ 이후 하동의 자랑이 됐다며 고향 선배인 정동원과의 공통점이 있다고 밝혀 이를 듣던 4MC가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이 커진다.

또한 김다현은 청학동에서 보냈던 남다른 어린 시절 이야기와 함께 14살 인생을 살며 경험했다는 ‘인생 최대 일탈’을 고백한다고. 김다현의 귀여운 일탈 에피소드에 스튜디오에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김다현은 아버지 김봉곤과 함께 현재 진행 중인 10년짜리 대형 프로젝트를 공개한다. 그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는다고 덧붙여 호기심을 유발한다.

‘트롯 요정’ 김다현의 청학동 라이프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