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경남의 아놀드' 박광일 "그런 선수랑 비교되는 것만으로도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경남FC에 또 다른 특급 도우미가 탄생했다. 바로 오른쪽 측면 수비수 박광일이다.

경남은 최근 5경기에서 2승 3무를 기록하며 5경기 무패행진을 기록 중이다. 순위는 K리그2 6위에 위치하고 있지만 지난 26일 광주FC와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두며 자신감이 한층 차오른 상태다.

경남의 가장 큰 무기는 공격력이다. 티아고와 에르난데스가 도합 21골을 터트리는 등 39골을 폭발 중이다. 스포트라이트는 공격진과 주장 역할을 맡은 이광진에게 쏠리고 있지만 박광일 역시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올 시즌 도움 5개로 이광진에 이어 리그 단독 2위다.

박광일은 이 같은 활약에 고무되기 보다 뛰어난 공격진들이 마무리를 잘 해줬기에 성과가 날 수 있었다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그는 "내 역할은 공격수들이 마무리를 잘할 수 있도록 돕고, 수비에 보탬이 되는 것이다. 수비진에서 실점이 많은 점은 여러모로 아쉬운 상황"이라며 "동료들의 움직임을 영상으로 많이 보면서 나은 구질을 선택하려고 한다. 또 수비진과 미드필더 등에서 빌드업 과정을 거친 뒤 내게 좋은 공이 많이 오다보니 자연스럽게 도움을 많이 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일은 지난해 진주시민축구단에서 군복무를 할 당시 십자인대 부상을 당해 올 시즌 초반 복귀했다. 하지만 이내 근육 부상으로 또 한 달간 전력에서 배제됐고, 당시 팀은 어린 선수들 중심으로 경기에 나서며 팀이 큰 위기에 빠졌다.

박광일은 부상 복귀 후 그간 주전으로 뛰었던 막내 이준재와 선발을 병행하며 체력적인 부담감을 이겨냈다. 현재 컨디션은 최고조에 달한 상태다.

박광일은 "복귀 후 회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팀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설기현 감독님과 함께 축구를 하면서 전술적인 움직임을 되새길 수 있어 행복한 축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격 지표에서만 박광일의 헌신이 드러나는 것은 아니다. 박광일은 출전 시 팀에서 가장 많은 활동량을 보여준다. 매 경기 활동량을 보면 오른쪽 측면에서 왕성한 활동량을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오른쪽 측면 수비수인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와 같이 팀 전술의 중심에 있다.

박광일은 "아놀드 같은 대선수와 비교해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지만 늘 도전하는 자세는 자신있다"며 "내가 한 발 더 뛰면 팀 동료들에게 그만큼 보탬이 되리라 확신한다. 에너자이저라는 콜네임은 칭찬 같아 좋다"고 웃었다.

최근 경남은 여름이적시장에서 김지운을 영입했다. 박광일과 같은 포지션 경쟁자다. 박광일에게는 기존 이준재에 이어 김지운까지 합류하면서 치열한 주전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하지만 박광일은 경쟁자라기보다 '팀메이트'라고 말하며 함께 뛰는 것이 긍정적인 요소가 많을 것이라 판단했다.

1991년생으로 베테랑인 박광일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수다. 경기장에서는 선·후배가 아닌 동료로 서로 지시를 내리고 받고, 훈련장에서는 경기 상황에 대해 끊임없이 소통한다. 본인의 의사를 말하기보다 후배들의 생각을 들어보며 더 나은 경기를 위해 기꺼이 선배라는 신분을 내려놓는다.

그는 "고참이라고 해서 부족한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단지 어린 선수들보다 경험이 많을 뿐이다. 다만 본인 스스로가 100% 경기력을 보였다고 만족하지 말라고 조언한다"며 "주관적인 평가는 늘 엇갈릴 수 있기에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라고 말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진주에서 군복무를 하며 진주에 터를 잡은 박광일은 진주의 아늑하고 편안한 느낌을 좋아한다. 그는 "진주의 장점요? 먹을 거리도 많고 좋은 사람들도 많죠. 개인적으로는 대도시처럼 복잡하지 않은 삶을 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아요. 경기를 마치거나, 훈련을 끝낸 뒤 집으로 돌아올 때면 아늑하고 편안한 기분을 받거든요. 진주의 좋은 기운이 지금 제가 좋은 활약을 할 수 있게 하는 건 아닐지 생각도 들어요"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