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격 공무원 유족 "유엔에 개입·조사 요청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청와대 보고 문건을 공개하지 않는 대통령기록관 조치에 대해 유족 측이 유엔에 "국제사회 개입·조사"를 본격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유족 대표 이래진 씨는 OBS와의 통화에서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유엔 인권이사회 자의적 처형 특별보고관 공식 서한 발송을 권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킨타나 보고관은 오늘 면담에서 유족은 '기록물에 대해 분명 알 권리가 있고 일련의 진상규명 노력에 계속 지지를 보낸다'고도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