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금과 보험

2020년 증시호황에 금융·보험업 1인당 매출, 5년전보다 43.7%↑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보험 1인당 매출 14억5천만원로 최대…전체 매출은 36.2%↑

코로나 여파에 예술·스포츠·여가업 매출액은 8.2% 감소

연합뉴스

2020년 증시 폐장일인 12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2020년 증시 호황 등으로 금융업 종사자의 1인당 매출액이 5년 전보다 40% 넘게 늘어나 전체 산업 중 가장 많았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예술·스포츠·여가업 등의 매출액은 5년 전보다 감소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 결과(확정)'에 따르면 금융·보험업 종사자당 매출액은 14억5천만원으로 5년 전보다 4억4천200만원(43.7%) 증가했다.

1인당 매출은 농림어업·광업·제조업 등 19개 산업 중 가장 많다.

금융·보험업의 전체 산업 매출액이 2015년 778조2천억원에서 2020년 1천60조원으로 36.2% 늘어난 결과다. 이 기간 종사자는 76만9천명에서 72만9천명으로 줄었다.

2020년 '동학 개미 운동'이라는 신조어가 나타날 정도로 주식 투자 열풍이 불면서 전체 산업의 매출액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2020년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유동성이 대거 풀리면서 증시에서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고공행진을 했다.

금융·보험업 다음으로는 전기·가스·증기업의 1인당 매출액이 9억9천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5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50.0% 줄었다.

종사자 수는 2015년 7만2천명에서 2020년 14만2천명으로 늘어났으나, 전체 산업 매출액이 143조9천억원에서 142조1천억원으로 감소한 결과다.

박병선 통계청 경제총조사과장은 "당시 증권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수수료가 늘어나고 금융·보험업의 매출이 증가했다"며 "전기·가스·증기업의 경우 당시 천연가스 수입 가격의 하락 및 도시가스 요금의 한시적 인하로 매출액이 줄어든 반면 태양광 발전 등의 종사자가 늘면서 전체적인 종사자는 늘었다"고 설명했다.

전체 산업별 매출로 보면 예술·스포츠·여가업이 5년전에 비해 8.2%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야구장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이 제한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금융·보험업(36.2%)을 포함해 공공행정(55.8%), 보건·사회복지업(48.5%) 등의 매출액은 증가했다.

공공행정은 지방자치단체 사업의 활성화된 결과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보건·사회복지업은 병·의원의 매출이 급증했는데, 코로나19 확산의 영향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전체 산업 매출액은 6천711조원으로 5년 전보다 1천44조원(18.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로 보면 6.6%로 2015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영업이익률은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의 비율을 말하는 것으로 수익성을 보여준다.

산업별로는 부동산업의 영업이익률이 5년 전보다 3.5%포인트 증가한 14.8%로 산업 가운데 가장 높았다.

보건·사회복지업(12.3%), 금융·보험업(8.5%), 협회·기타서비스업(8.3%)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2020년 서울 시내의 한 대형쇼핑몰에 마스크 착용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계청은 이번 총조사에서 디지털 플랫폼 거래 현황과 무인 결제기기 도입 현황, 택배를 포함한 배달 판매 현황 등도 조사·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20년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정보통신업 등 3개 산업에서 디지털 플랫폼 거래 사업체 수는 29만6천개로 대상 사업의 전체 사업자 수 대비 11.6%를 차지했다.

개별 산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이 18.4%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거래액으로 보면 2020년 디지털 플랫폼에서는 89조원의 거래가 이뤄져 4.9%의 비중을 차지했다. 개별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에서 디지털 플랫폼 거래액 비중이 9.8%로 세 산업 중 가장 높았다.

2020년 무인 결제기기(키오스크) 도입 사업체 수는 3만개로 전체 사업체 수 대비 1.6%를 차지했다. 이는 소매업, 숙박업, 음식 주점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개별 업종 내에서 도입 사업체 수 비중은 숙박업(4.1%), 음식·주점업(2.1%), 소매업(1.1%) 등의 순으로 높았다.

2020년 자동차·부품판매업, 소매업, 음식·주점업 등 3개 업종에서 배달 판매 사업체 수는 52만4천개로 비중은 28.8%였다. 개별 업종에서는 자동차·부품판매업이 42.8%로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의 한 음식점에서 어르신들이 키오스크로 음식을 주문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체 종사자 수는 2020년 말 기준 2천481만3천명으로 2015년 대비 206만4천명(9.1%) 증가했다.

사업체 수는 603만2천개로 92만9천개(18.2%) 늘었다.

통계청의 경제총조사는 우리나라 산업의 구조와 경영실태 등을 보여주는 조사로 5년마다 실시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현장 조사로 파악하기 어려운 가구 내 사업체(전자상거래, 1인 미디어, 프리랜서 등)를 새롭게 조사 대상에 포함하고, 2015년 자료도 확대된 사업체 범위를 적용해 다시 작성했다.

encounter2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