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성 생명체 흔적 2m 파야 나오는데…현재 로버는 5㎝가 한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붉은 행성'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 흔적을 확인하기 위해 로버가 활동 중이지만 이를 찾아내는 것이 예상보다 훨씬 더 어려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로버들은 약 5㎝를 드릴로 뚫고 토양과 암석 시료를 채취하는데, 화성 표면에 내리쬐는 우주선(線)으로 고대 생명체 흔적이 있었다고 해도 모두 분해돼 적어도 2m 이상 파고들어야 하는 것으로 제시됐기 때문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고더드 우주비행센터의 알렉산더 파블로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화성 환경 조건을 만들어 고대 생명체의 증거가 될 수 있는 아미노산의 분해를 실험한 결과를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에 발표했습니다.

아미노산은 비생물학적 화학반응을 통해서도 형성될 수 있지만 지구 생물의 몸을 구성하는 단백질의 기본 구성단위라는 점에서 화성에서 아미노산의 흔적이 발견된다면 고대 생명체의 존재를 나타내는 증거가 될 것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하지만 이런 아미노산은 태양 플레어나 심우주의 별 폭발 과정에서 방출되는 양성자나 헬륨 이온 등과 같은 고에너지 입자로 된 우주선에 노출되면 파괴되고 맙니다.

지구에서는 두꺼운 대기와 강력한 자기장이 우주선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지만 화성에서는 수십억 년 전에 이런 방패막이 사라져 우주선에 그대로 노출돼 왔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에서 화성의 토양 및 환경과 비슷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암석과 광물의 주성분인 실리카(이산화규소)와 수화 실리카에 아미노산을 섞어 진공관에 넣고 일부는 상온, 일부는 영하 55℃ 에서 고에너지 빛인 감마선을 쏘였습니다.

감마선 조사량은 화성 표면의 바위가 최대 8천만 년간 우주선에 노출된 것과 같은 수준까지 높이며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아미노산이 화성 표면의 암석과 레골리스에서는 이전에 추정되던 것보다 훨씬 더 빨리 파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현재 로버는 약 2인치(5㎝) 정도를 드릴로 뚫고 시료를 채취하고 있지만 이런 깊이에서는 2천만 년 안에 아미노산이 완전히 파괴되고 만다"고 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결과는 로버가 시료 채취 전략을 바꿔 1천만 년 이내에 운석이 충돌하며 노출된 지역을 새로 찾거나 이때 분출한 물질에서 시료를 얻어야 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NASA는 수십억 년 전 강과 호수, 바다 등 지구와 비슷한 환경을 가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했는지에 대한 답을 찾기위해 현재 '큐리오시티'(Curiosity)와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호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2월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착륙한 퍼서비어런스호는 고대 생명체 증거를 찾는 것을 첫번째 임무로 삼고 있으며, 채취된 시료는 2033년께 지구로 가져와 첨단 장비를 갖춘 지구실험실에서 정밀 분석할 예정입니다.

화성 현장에서는 아직 아미노산 증거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남극에서 발견된 화성 운석 'RBT 04262'에서는 이를 찾아냈습니다.

이 아미노산이 어떻게 운석에 포함됐는지는 규명되지 않았지만 지구에서 오염된 것은 아닌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지구에 떨어진 화성 운석은 적어도 1m 이상 깊이에서 떨어져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RBT 04262의 아미노산이 우주선에서 보호됐을 수도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사진=NASA/JPL-Caltech/MSSS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