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산' 김성규 "연기 그만두기 직전 '명량' 관람, 용기 얻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성규가 '한산'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성규는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서 "제가 연기를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하러 가기 직전에 '명량'을 봤다"라며 "여러가지 감정을 가지면서 봤다. 용기와 함께 연기 배우라는 일은 쉽지 않구나 생각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배우 김성규가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부담이 당연히 됐다. 감독님을 만나서 얘기를 듣고 단순히 액션을 하는 인물이 아니라 조선군, 왜군과 다르게 그 사이에서 고민을 한다"라며 "이순신 장군을 바라보는 다른 시선과 전투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하게 되는 인물이라 잘해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라고 덧붙였다.

'한산: 용의 출현'은 2014년 개봉되어 1천761만 명이라는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대기록을 수립한 '명량'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작품이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세계 역사상 손꼽히는 해전이자 임진왜란 7년 동안 가장 큰 승리를 거둔 최초의 전투 한산해전(음력 1592년 7월 8일)을 스크린에 구현해냈다.

'명량' 5년 전, 47세의 이순신 역의 박해일과 더불어 변요한(와키자카 역), 안성기(어영담 역), 손현주(원균 역), 김성규(준사 역), 김성균(가토 역), 김향기(정보름 역), 옥택연(임준영 역), 공명(이억기 역), 박지환(나대용 역), 조재윤(마나베 역) 등이 역사적인 전투를 재현하기 위해 뭉쳐 기대를 모은다.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