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전 2골 2도움' 강원 김대원, K리그1 18라운드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원FC 공격수 김대원. 사진=강원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골 2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프로축구 강원FC 공격수 김대원이 K리그1 18라운드 최고의 선수에 선정됐다.

프로축구연맹은 김대원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김대원은 26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2골 2도움을 기록, 강원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김대원은 전반 21분 상대 수비수 발을 맞고 나온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 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41분 오른쪽에서 프리킥 크로스를 올려 이정협의 득점을 도왔다.

후반전에도 김대원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김대원은 후반 1분 김진호가 오른쪽 측면 돌파 후 내준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강원의 3-0 리드를 이끌었다.

제주는 주민규가 멀티 골을 넣으면서 강원을 바짝 추격했지만, 김대원은 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크로스로 임창우의 헤더 골을 도우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강원이 터뜨린 4골에 모두 관여하는 대활약을 펼쳐 K리그1 18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다.

총 6골이나 나온 강원과 제주의 경기는 18라운드 베스트 매치에도 선정됐다.

K리그1 18라운드 베스트 팀은 수원FC에게 돌아갔다. 수원FC는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 수원삼성의 ‘수원더비’에서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가 연속 골을 터뜨려 3-0 승리를 거뒀다.

K리그2 23라운드 MVP는 경남FC 에르난데스다. 에르난데스는 2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경남FC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경남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경남 에르난데스가 선제 골을 넣은 뒤 광주는 박한빈이 동점 골을 넣으며 추격했다. 하지만 경남은 이후 티아고, 이민기, 고경민이 연속 골을 터뜨려 3골 차 대승을 거뒀다.

총 5골이나 나온 광주와 경남의 경기는 K리그2 23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다. 원정에서 다득점 승리에 성공한 경남은 23라운드 베스트 팀에 이름을 올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