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러도 안왔다고…70대 셀프주유소 직원 무릎 꿇리고 폭행” (영상)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셀프주유소에 온 손님이 카드 투입구를 늦게 알려줬다는 이유로 70대 직원을 무릎 꿇리고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직원이 손님에게 무릎 꿇리고 맞았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셀프주유소 사장이라는 글 작성자 A 씨에 따르면 한 부부가 주유하러 왔을 당시 여성이 카드 투입구를 찾지 못하자 옆에 있던 남성이 직원을 불렀다. A 씨는 “평상시 다른 일이 없으면 당연히 (직원이) 도와드리지만, 사다리 작업 중이라 바로 가진 못했고 작업을 마치고 가서 설명해 드렸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남성이) 갑자기 ‘기계가 왜 이렇게 만들어졌느냐’면서 욕을 하고 신경질을 냈다고 한다”며 “직원이 ‘기계적인 부분은 저희도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는데도 갑자기 자기 분을 못 이겼는지 계속 욕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직원은 마찰을 피하기 위해 사무실로 자리를 이동했다. A 씨는 “직원이 손님을 쳐다봤는데 손님이 갑자기 사무실로 들어오더니 자신에게 욕을 했다면서 물건을 집으며 위협하고 사장 나오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며 “무릎 꿇으라면서 멱살 잡고 밀치며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같이 온 부인은 남편을 말리지 못해서 직원의 어깨를 치며 무릎 꿇고 빨리 끝내자고 회유했고 직원은 어쩔 수 없이 무릎을 꿇었다”며 “그 순간 남성이 직원 뺨을 두 대 때리고 무릎 꿇은 허벅지도 발로 두 번 밟았다”고 했다.

동아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 씨가 글에 첨부한 사건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빨간색 옷을 입은 직원이 무릎을 꿇자 분홍색 옷을 입은 남성이 직원을 폭행했다. 여성이 남성의 팔을 잡으며 말려보지만 남성은 폭행을 이어갔다.

A 씨는 “상황을 인지한 뒤 CCTV 원본과 함께 경찰에 신고한 상태”라며 “피해 직원은 10년 넘게 함께 일하신 분으로 연세가 70세가 넘는다. 셀프임에도 불구하고 도와드렸을 텐데 이런 일을 겪게 돼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경찰 신고 후 가해자는 경찰을 통해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A 씨는 “피해 직원이 가해자와 대면을 원하지 않아 제가 중간에서 가해자와 이야기해봤는데 형식적인 사과만 했다. 전화를 시작하자마자 당시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어서 화가 났는데 직원이 불러도 오지 않아 화가 났다면서 사과보다 자신이 때린 변명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는 임대아파트를 살아서 돈도 없으니 위로금 50만 원으로 끝내자고 제안하며 위로금 이상을 부르면 자신은 나이를 먹을 만큼 먹었기 때문에 벌금을 내는 게 낫다는 식으로도 얘기했다”고 전했다.

A 씨는 “현재 지속해서 가해자가 주유소로 불쑥 찾아와 피해 직원을 당황하게 만드는 상황”이라며 “경찰에 피해 직원이 합의를 원치 않는데도 가해자가 자꾸 찾아온다고 통지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저는 사장으로서 직원에게 병원 치료든 민·형사 소송이든 어떤 도움이라도 다 드리며 다신 이런 일을 겪지 않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