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호 “고물가 심화시킬 수 있어…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 수준으로 임금 인상됐으면”

세계일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열린 '경제부총리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과도한 임금 인상이 고물가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경영계에 자제를 요청했다.

추 부총리는 28일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의실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최근 일부 정보기술(IT) 기업과 대기업 중심으로 높은 임금 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기업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소위 ‘잘 나가는’, 여력이 있는, 큰 상위 기업 중심으로 성과 보상 또는 인재 확보라는 명분으로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부총리는 대기업의 과도한 임금 인상이 중소기업 등에 다니는 노동자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울 수 있다고도 비판했다. 추 부총리는 “과도한 임금 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도 키운다”면서 “이것은 결국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지나친 임금 인상이 기업의 경영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 인상은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 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불일치)를 심화시킬 것”이라며 “기업은 이런 고임금·고비용 구조 아래에서 경쟁력을 계속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 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면서도 “다만 최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주고,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 수준으로 임금 인상이 됐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각종 비용 상승 요인은 가급적 투자 확대 등을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흡수하는 방향으로 노력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세계일보

추경호(오른쪽) 경제부총리가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을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부총리의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 요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추 부총리는 지난 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도 “각 부문에서의 경쟁적인 가격 및 임금 인상은 오히려 인플레이션 악순환을 야기할 수 있다”며 “기업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자체 흡수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다만 추 부총리의 잇따른 임금 인상 자제 요청이 실제 필요한 임금 인상마저도 억누르는 신호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중소기업 등에서 임금을 동결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추 부총리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임금 상승이 또다시 물가 상승을 부추기는 형태의 악순환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추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임금은 기본적으로 생산원가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라면서 “물가가 오르니 임금이 오르고, 그 고임금이 다시 물가 상승 악순환을 초래하고 있다. 여기에 대해선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IT 기업이나 대기업의 고임금 현상이 전체로 확산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면서 “그럴 경우 물가 안정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전부 물거품이 된다. 그러한 악순환을 우리가 초래해서는 안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