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반기 대단지 아파트 11만 가구 분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최근 5년간 규모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하반기 분양시장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가 속속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대단지 아파트는 입주민이 많은 덕분에 주변 편의시설과 교통망이 상대적으로 빠르게 형성돼 주택 수요자들 선호도가 높다. 최근 대단지 아파트는 높은 가격 상승률과 함께 청약 경쟁률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8일 부동산 리서치 전문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전국에서 분양을 준비 중인 아파트는 227개 단지 총 20만1985가구(총 가구 수 기준, 임대 제외)로 집계됐다. 이 중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65개 단지, 총 10만8837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단지 아파트는 규모가 큰 만큼 조경과 커뮤니티시설 등이 다채롭게 들어서고, 주변 편의시설과 교통망 확충도 용이하다. 특히 가격 상승에서도 소규모 단지보다 우위에 있다는 평가다.

실제 부동산R114가 조사한 최근 5년(2017년 5월~2022년 5월)간 규모별 아파트 평균 매매가 상승률에 따르면 단지 규모가 클수록 상승률도 높았다. 1500가구 이상 아파트가 93.4%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1000~1499가구 86.3%, 700~999가구 81.8%, 500~699가구 78.5%, 300가구 미만 74.6%, 300~499가구 73.5% 순이었다.

대단지 아파트는 올해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도 좋은 성적을 나타냈다.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 아파트의 일반분양 물량(6월 22일 기준)은 2만2684가구였으며, 38만8423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경쟁률 17.12대1을 기록했다. 반면 1000가구 미만 아파트는 3만9489가구 모집에 35만7611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 9.05대1을 보였다.

올해 하반기에는 서울 송파구와 경기도 고양시, 인천시 부평구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고양시에서는 롯데건설이 덕양구 성사동 405-8(원당4구역) 일대에 '원당역 롯데캐슬 스카이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부평구에서는 DL건설과 DL이앤씨가 공동 시공하는 'e편한세상 부평역 센트럴파크'가 오는 7월 분양할 예정이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