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부산 기장에 '마티에 오시리아' 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마티에 스위트 오션 마티에 오시리아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복합 단지에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티에 오시리아'를 다음달 1일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마티에 오시리아는 전체 연면적 12만7373.43㎡(약 3만8530평) 중 약 2만8790.75㎡(약 8709평) 규모다. 건물은 지하 1층부터 26층까지로 총 200개의 객실을 운영한다.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에서도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 롯데 아웃렛, 스카이라인 루지, 송정 해수욕장, 해동용궁사 등 유명 관광지로부터 10분 거리에 위치해 지리적 이점이 뛰어나다.

마티에는 프랑스어로 소재, 질감을 의미하는 '마티에르'의 줄임말로 각자 다른 질감의 삶이 공존하는 휴식처를 뜻한다. 대표적으로 GF 층 에스컬레이터 밑 유휴공간에 부산 독립 서점 '주책공사'가 선정한 책들을 모아 서점을 만들었다. 부산 출신 작가들의 서적을 장르별로 구분하고 추후 작가 초청을 통해 투숙객과 함께하는 북토크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굿즈 제작 업체 '시네핀 하우스'는 마티에 오시리아 시그니처 굿즈를 만들고 있다.

객실 내에서도 부산을 느낄 수 있는 요소가 많다. 광안리에서 유명한 '갈매기브루잉' 맥주를 포함해 부산 유명 브랜드 '레드팟티' '모모스커피' 등의 제품을 객실에 비치했다.

객실은 인원 및 목적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원룸형(컴포트 슈페리어, 컴포트 디럭스), 스위트형(마티에 스위트, 스위트 오션), 로열형(마티에 프레스티지) 3가지로 구성했다. 특히 객실 80% 정도가 18평 이상의 스위트형과 로열형 객실로 구성됐다. 18층부터 24층의 객실은 파노라마 오션뷰를 자랑한다.

투숙객 편의성을 위해 디지털 솔루션을 적용했다. 마티에 앱 하나로 예약부터 체크인, 객실 용품 요청, 체크아웃까지 전부 해결이 가능하다. 특히 각 객실에는 태블릿 PC를 비치해 디지털 서비스를 도입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비대면으로 컨시어지 서비스와 F&B 룸서비스를 요청하면 LG전자의 배송 로봇이 직접 가져다 준다.

어메니티는 환경을 생각하는 마티에 오시리아의 이념을 담아 호텔 업계 최초로 '아로마티카' 제품을 사용한다.

식음업장도 각별히 신경썼다. 25층에 입점한 '골든리지'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에서 수년간 경력을 쌓아온 베테랑 김정문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다. 독특한 코스요리로 부산 내에서 이미 많은 단골을 확보하고 있는 레스토랑 골든리지를 마티에 오시리아에서도 만나 볼 수 있다. 57석의 '올릭'은 낮에는 브런치와 커피를, 밤에는 식사와 칵테일을 제공한다.

마티에 오시리아의 별이 쏟아지는 듯한 인테리어와 뛰어난 조망을 자랑한다. 성인 풀, 유아 풀, 자쿠지로 공간을 분리했다. 투숙객은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라운지와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세미나 룸, 코인세탁실 등을 준비했다.

마티에 오시리아는 기억에 오래 남는 공간이 되고자 '센트온'과 손을 잡았다. 국내 5성급 호텔의 프리미엄 향기를 제작한 조향 전문 기업이다. 곳곳에 퍼지는 '마티에 블루' 향은 부산 앞바다 그대로를 표현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홍보 담당자는 "마티에 오시리아는 부산 그 자체라고 불릴 정도로 공간 곳곳에 지역 브랜드들의 손길이 가득한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적 특색을 담은 마티에 브랜드를 오는 2030년까지 10개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