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평양에 새벽까지 장대비…"오후부터 보통강 위험수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곡창지대 황북에 우박·감자밭 양강도에 연일 비…밀·보리농사도 타격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장마가 시작된 북한에 연일 폭우와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다.

28일 조선중앙TV는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평양시에서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고 보도했다.

중앙TV는 이날 평양 일부 지역의 강수량이 150㎜까지 예상된다면서 "오후부터 보통강에서 위험 수위가 예견된다"고 전했다.

보통강은 평양 시내 도심을 관통하는 강으로 범람 시 수많은 수재민 발생과 시설물 피해가 불가피하다.

중앙TV 카메라에 포착된 평양 시내를 보면 키 큰 나무가 불어난 강물에 잠겼다.

차량은 헤드라이트를 켜고 침수된 도로를 간신히 지나고 있다.


중앙TV는 또 오는 7월 1일까지 평안도, 자강도, 황해도, 개성시,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 300∼5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