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인국, 찰떡 캐릭터로 화려한 복귀 ['미남당' 첫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미남당 / 사진=KBS2 미남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너를 기억해' 이후 7년 만에 KBS 안방극장에 복귀한 서인국. 찰떡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여기에 더해진 화려한 연출로 월화극 강자로 우뚝 섰다.

27일 밤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극본 박혜진·연출 고재현)에서 전직 프로파일러인 남한준(서인국)이 박수무당으로 활약하며 한재희(오연서)가 이끄는 강력 7팀과 인연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한준은 용해동 미남당 카페를 운영했다. 카페 직원으로 훈훈한 외모의 공수철(곽시양), 조나단(백서후)가 있었고 이들 덕에 미남당은 문정성시를 이뤘다. 하지만 이들은 반전 매력의 소유자. 전직 프로파일러 출신이자 박수무당으로 유명세를 가진 남한준의 팀원들로 활약했다.

남한준은 박수무당으로 소문난 인물로 거물급 인사들이 찾는 무당이었으나 실은 전직 프로파일러로서 동생 남혜준(강미나)과 팀원 공수철 등의 철저한 수사력을 바탕으로 한 실적이었다. 남한준은 VVIP 고객 MK 노블 호텔 대표 이민경(황우슬혜) 회사의 신입 면접을 봐주는 가 하면 여러 중요한 일들에 조언을 하는 역할을 했다.

그러던 중 이민경의 남편 신경호(김원식)가 피투성이로 귀가를 했고 심상치 않음을 느낀 이민경은 남한준에게 연락을 했다. 수사를 동원해 남한준은 신경호가 뺑소니로 사람을 치고 시신을 유기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시신을 찾아 나섰다.

그러나 남한준과 팀원들은 뜻밖의 상황과 마주했다. 뺑소니 피해자가 살아있었던 것. 이에 경찰에 신고했고 한재희와 마주했다. 한재희는 남한준을 보자마자 과거 인연을 떠올렸다.

방송 말미 공개된 한재희 기억 속 남한준은 죄수복을 입고 있는 상태였고 불에 탄 시신을 멍하게 바라보는 남한준과 한재희의 과거가 그려져 심상치 않은 연결 고리를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붉은 단심'의 후속작인 '미남당'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해당 작품은 방영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특히 7년 만에 KBS 안방극장에 복귀한 서인국, 그리고 훈훈한 비주얼의 배우들은 이목을 끌었다.

'미남당'은 '붉은 단심'의 흥행 바통을 이어받는 데 성공했다. 시청률 조사회사에 따르면 첫 방송 시청률 5.7%, 월화극 1위로 우뚝 섰다. '붉은 단심' 첫 방송 시청률 6.3%에 비교하면 다소 낮은 수치 긴하나 호평세례로 안방극장에 안착했다.

소문난 박수무당 남 한준이지만 전직 프로파일러라는 반전 정체를 가진 인물, 그리고 흥미진진한 사건·사고에 휘말리며 전개되는 '미남당'의 스토리 라인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흥미로운 스토리에 더해진 배우들의 찰떡 캐스팅은 극에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화려한 비주얼을 뽐내는 서인국, 그리고 그가 등장할 때마다 나오는 경쾌하고 감각적인 음악들을 보는 재미를 배가 시켰다. 이 밖에 수려한 외모를 가진 곽시양의 파격 변신도 눈길을 끌었다. 그간 무게감 있고 화려했던 모습을 버리고 구수한 사투리를 쓰며 대형견 매력을 뽐내는 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남혜준 역의 강미나 역시 곽시양, 서인국과 찐 남매 케미를 과시했다. 오연서의 등장도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전했다. 청순한 외모의 오연서가 올블랙 의상을 입은 전설의 형사 한재희 역으로 등장해 매력을 뽐냈다.

이처럼 흥미를 자극하는 빠른 전개, 인물들의 찰떡같은 캐릭터 캐스팅과 호연 그리고 세련되고 화려한 연출 삼박자가 맞아떨어지며 성공적인 막을 올렸다. 앞으로의 회차에서 밝혀질 남한준과 한재희의 과거 사연과 벌어진 사건 사고들에 기대가 모인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