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이 배현진 악수 거부한 이유 “앞뒤가 다른 분 강하게 배척한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대표 “친윤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

“친윤과 대통령 생각 같으면 나라 큰일난 것”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악수를 청하는 배현진 최고위원의 손을 뿌리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뿌리치며 거부한 것에 대해 “웃는 얼굴로 다가오는데 저는 정치하면서 앞뒤가 다른 분들은 많이 봤고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고 언급했다.

27일 이 대표는 MBN ‘프레스룸’에 출연해 최근 본인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련의 갈등 상황에 대해 “지금도 보면 혁신에 반대하시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흠집내기를 시도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배 최고위원이 ‘혁신위는 이준석 사조직이 아니냐’ 그랬는데 도대체 어떤 사조직을 꾸리는 데 최재형 위원장 같이 성격 깐깐하신 분을 사조직의 수장으로 앉히나”며 “도대체 어떤 사조직이길래 최고위원들한테 (혁신위 위원) 한 명씩 추천해 달라고 하나”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장제원 의원으로 대표되는 ‘친윤계’ 그룹과의 불편한 관계에 대해선 “(혁신위원회를 두고)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며 “친윤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 의원을 비롯해 정진석 국회부의장, 배 최고위원 등 친윤계 그룹을 겨냥해 “권력이라고 하는 것을 그분들이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 이런 방식이 아니라”면서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좀 의아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혁신위 명단이 다 짜인 다음에 만장일치로 최고위에 통과가 됐다”며 “(친윤 그룹은) 사조직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애초에 공격부터 아무렇게나 한 다음에 나중에 끼워 맞추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친윤 그룹과 윤석열 대통령의 생각은 다르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게 같으면 큰일 난다고 본다”며 “나라 큰일 난 거다. 나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고 우려했다.

‘간장 한 사발’ 발언이 안철수·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이 대표는 “간장이란 발언은 제 이름을 걸고 하는데, 반대로 저를 공격하는 분들은 본인의 정치를 숨긴다”며 “제가 간장 한 사발이라고 표현한 것은 (나토 순방으로) 대통령이 안 계신 4일간 이것(지지율)이 내려간 것은 이준석 때문이라는 말을 무수히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을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친윤이라고 스스로 주장하는 분들이 모인 곳에 가서 ‘너희 대통령 바라기네’라고 한 것”이라며 “그 모임이 진짜 깨어있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한 모임이라면 오늘 느낀 게 많으실 것 같다. 그런데 별로 안 느낄 것 같은데?”라고 힐난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