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돈바스 전투, 이제 결정적 변수는 '바닥나는 우크라 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소련제 탄약 떨어져가고…서방 지원 포탄은 호환 안돼

연합뉴스

돈바스 리시찬스크 거리를 지나는 우크라이나 장갑차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우크라이나군의 탄약 부족이 심화하면서 탄약 문제가 동부 돈바스 전황을 가를 결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이 가진 구소련제 탄약이 떨어져 가는 데다, 서방이 지원한 포탄은 규격이 맞지 않아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앞서 우크라이나 정보국 바딤 스키비츠키 부국장은 이달 초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젠 포탄 전쟁"이라며 "서방의 지원에 모든 게 달려있다"고 말한 바 있다.

스키비츠키 부국장은 "러시아의 포 10∼15문에 우리는 1문밖에 없다"며 "서방이 우리에게 지원한 무기는 러시아가 가진 것의 10% 수준"이라고 했다.

문제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구소련제 포병 장비가 각기 다른 구경의 탄을 사용해 호환이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

나토의 탄약 표준은 105㎜, 155㎜다. 우크라이나가 사용하는 구소련제 장비에는 122∼152㎜ 탄약이 들어간다.

152㎜ 구경의 탄약은 구소련 국가와 아프리카, 중동 국가들이 갖고 있는데,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들이 대부분이다.

러시아는 이들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탄약을 공급하지 않도록 물밑에서 움직여왔다.

미 국방부와 민간 군수업자들이 152㎜ 포탄을 구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지만, 아직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돈바스에서 러시아군이 하루에 쓰는 탄약은 최대 6만발인데 비해 우크라이나군은 5천∼6천발에 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탄약을 아낄 수밖에 없어 러시아군에 같은 수준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서방은 나토의 탄약과 호환되는 무기체계를 공급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전쟁 중 우크라이나군의 전체 시스템을 바꾸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닌 탓에 현장 요구보다 지연되고 있다.

훈련 역시 문제다. 우크라이나군이 M777 155㎜ 곡사포와 장거리 다연장 로켓 시스템과 같은 신형 무기체계를 공급받더라도, 우크라이나군이 훈련을 통해 사용법을 익혀야 하기에 당장 활용하기는 무리다.

군사 전문가 중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보다 재고가 많기는 하지만, 역시 탄약 보급 문제를 겪고 있다는 분석을 제기하는 이들도 있긴 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noma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