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병주 "서훈, 해경 발표 전에 美출국…'도피' 주장은 인신공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연구소 초청으로 방문비자 받아 사전답사 형식으로 출국"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28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미국으로 급히 출국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한다는 여권의 지적을 두고 "(서 전 실장이) 도피한 것처럼 말하는 것은 인신공격"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서 전 실장은 이 사건(발표)이 나기 전인 12일 출국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해경과 국방부가 북한에 의해 살해된 공무원이 월북했다는 판단을 사실상 뒤집는 발표를 한 16일에 앞서 미국으로 떠난 만큼, 서 전 실장과 해경의 발표를 연관 짓는 것은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앞서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전날 서 전 실장을 월북 판단의 배후로 지목하면서 "서 전 실장이 관광 비자로 미국에 급히 나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서 전 실장의 비자는) 방문비자"라며 "미국 연구소의 초청을 받아 간 것인데 지금은 사전답사 형식으로 가서 (연구원으로 머무를) 아파트 등을 구하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서 전 실장 역시 전날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이전에 정해진 싱크탱크의 초청으로 미국에 머무르는 중"이라며 "사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협조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한편 살해된 공무원 유족이 전날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이번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요청한 데 대해 "국회의장, 상임위원장도 뽑히지 않아 국회를 열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재적 의원 3분의2 이상이 동의해야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할 수 있는데 원 구성 협상 공전으로 국회가 열리지 않아 사실상 어렵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지금처럼 소모적 논쟁이 지속된다면 차라리 SI(군 특별취급정보)를 공개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라며 "쉽게 가는 길이 있는데도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하자고 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